컨텐츠 바로가기

방탄소년단 지민 "지난 2년, 무기력하고 우울했던 시간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LA 콘서트 기자간담회

이데일리

지민(사진=빅히트뮤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미국)=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저희가 있어야 할 자리로 다시 돌아온 것 같아요.”

그룹 방탄소년단(BTS) 지민이 2년 만에 오프라인 콘서트를 개최한 소감을 이같이 밝혔다.

방탄소년단은 28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 LA’ 개최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고 취재진과 만났다.

방탄소년단 지민은 “2년 만에 오프라인 콘서트를 하게 됐다”며 “그동안 팬분들을 직접 만나지 못해 굉장히 무기력하고 우울한 시간을 보냈다”고 말했다. 이어 “‘다이너마이트’, ‘버터’, ‘퍼미션 투 댄스’를 연달아 발표하면서 할 수 있는 여러 시도를 해왔다”며 “이 시기를 함께하는 많은 분을 위로하기 위해, 저희가 위로받기 위해 열심히 노력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지민은 “오랜만에 팬분들이 있는 무대에 서다 보니 저희가 있어야 할 자리로 다시 돌아왔다는 기분이 든다”며 “많은 분이 빨리 자신의 자리로 돌아가 새로운 시작을 할 수 있는 날이 오길 바란다”고 바람을 내비쳤다.

방탄소년단은 전날 1일차 공연을 마쳤으며 12월 1~2일에도 공연을 펼친다. 총 4회 공연으로 약 20만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마지막 날에는 팬 플랫폼 위버스를 통한 유료 생중계도 진행한다.

방탄소년단의 대면 공연 개최는 2019년 10월 서울에서 ‘2019 BTS 월드 투어 러브 유어셀프: 스피크 유어셀프 더 파이널’(WORLD TOUR LOVE YOURSELF: SPEAK YOURSELF THE FINAL)을 연 이후 2년여 만이다. 코로나19 대유행 여파로 긴 시간 동안 대면 공연을 열 수 없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