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BTS 뷔 "방탄소년단과 결이 다른 음악 보여주고파"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LA 콘서트 기자간담회

이데일리

뷔(사진=빅히트뮤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미국)=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언젠가 개인 앨범으로 방탄소년단과 결이 다른 음악을 보여주고 싶어요.”

그룹 방탄소년단(BTS) 뷔가 새로운 음악 스타일에 대한 욕심을 이같이 내비쳤다.

방탄소년단은 28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 LA’ 개최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고 취재진과 만났다.

방탄소년단 뷔는 “내 음악 스타일과 방탄소년단 음악 스타일은 같으면서도 다르다고 생각한다”며 “최근에 블루스와 재즈를 선호하는데, 이런 음악 장르를 표현하고 싶어 작업해보고 싶은데 쉽지 않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장르를 구분 짓지 않고 다양한 음악에 도전하고자 노력하는 편”이라며 “좋은 결과물이 나와야 앨범을 낼 수 있는데, 올해 안에 나올지는 확신이 안 선다. 언젠가 개인 음악으로 방탄소년단과 결이 다른 음악을 보여줄 날이 왔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내비쳤다.

방탄소년단은 전날 1일차 공연을 마쳤으며 12월 1~2일에도 공연을 펼친다. 총 4회 공연으로 약 20만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마지막 날에는 팬 플랫폼 위버스를 통한 유료 생중계도 진행한다.

방탄소년단의 대면 공연 개최는 2019년 10월 서울에서 ‘2019 BTS 월드 투어 러브 유어셀프: 스피크 유어셀프 더 파이널’(WORLD TOUR LOVE YOURSELF: SPEAK YOURSELF THE FINAL)을 연 이후 2년여 만이다. 코로나19 대유행 여파로 긴 시간 동안 대면 공연을 열 수 없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