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방탄소년단 지민 "첫공연 못즐겨 아쉬움 남아…이젠 맘 편히할 것" [BTS in LA]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인 LA' 콘서트 기자회견

뉴스1

그룹 방탄소년단(BTS) 지민 / 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A=뉴스1) 고승아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BTS) 지민이 LA 첫날 공연을 마치고 아쉬움이 남는다고 전했다.

방탄소년단은 28일 오후 7시30분(이하 현지시각, 한국시각 29일 낮 12시30분) 미국 로스앤젤레스 소파이(So-Fi) 스타디움에서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 LA'(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LA) 둘째 날 공연을 펼친다. 방탄소년단은 둘째 날 콘서트를 열기 전인 이날 오후 2시(한국시간 29일 오전 7시)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기자간담회도 가졌다.

진은 이나 기자간담회에서 첫째 날 공연에 대해 "저희가 (대면) 공연을 한지 2년이 지났는데, 이번에 (무대에) 올라가기 전에 다같이 멤버들과 얘기를 할 때 첫 곡인 '온'(ON) 하다 관객들을 보면 울 것 같다고 했다"라며 "저희도 굉장히 긴장을 많이 했고 혹시 실수하지 않을까 해서 연습량도 굉장히 많았고, 멤버들도 2년만에 관객들을 만나는 시간이라 긴장을 많이 했다, 근데 얘기는 그렇게 해도 아무도 울지 않더라"며 웃었다.

이에 제이홉은 "저는 울 뻔했다"고 말했고, 뷔는 "저는 코에서 눈물이 날 뻔 했다"고 덧붙여 또 한 번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지민은 첫 번째 공연을 마치고 아쉬웠던 점이 있냐는 물음에 "어제(27일) 첫 공연 끝나고 정말 많이 아쉬운 감정만 들었다, 사실 팬들을 만날 날만 계속해서 기다려왔는데, 준비하면서 긴장되고 무섭기도 했던 게 생각보다 2년이라는 시간이 길게 느껴지더라"며 "그래서 만났을 때 어떤 표정을 지어야 할지, 어떤 제스처를 해야 할지, 어떤 말로 감정을 전달해야 할지 생각이 많아서 오히려 확 즐기지 못했던 것 같아 계속해서 아쉬움이 남는다, 그래서 이젠 마음 편히 즐기도록 노력해 볼 생각"이라고 털어놨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27일부터 미국 로스앤젤레스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 LA' 공연을 벌이고 있다. 이번 콘서트는 28일 및 12월1일과 2일에도 계속되며, 총 4회에 걸쳐 회당 약 4만7000명, 총 18만8000명이 관람한다. 여기에 추가로 시야제한석을 풀어 실제 공연 관람객은 이 이상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소파이 스타디움 주변에 위치한 유튜브 시어터에서 초대형 라이브 스크린 영상으로 콘서트 실황을 보는 '라이브 플레이'를 진행한다. 라이브 플레이는 한 회당 6000명이 관람한다.

이번 공연은 방탄소년단이 2019년 서울에서 연 '2019 BTS 월드 투어 '러브 유어셀프: 스피크 유어셀프' 더 파이널'(BTS WORLD TOUR 'LOVE YOURSELF: SPEAK YOURSELF' THE FINAL) 이후 2년 만에 개최하는 대면 콘서트라 의미를 더하고 있다.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 LA' 공연은 코로나19 백신 접종 확인서 또는 공연 72시간 이내에 PCR 검사 음성확인서를 제출해야 입장이 가능하다. 또한 공연장에서는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seunga@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