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와 손잡는 K팝

방탄소년단, 美LA 소파이 스타디움 최다 티켓 판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JTBC 엔터뉴스팀/ 소파이 스타디움 모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소파이 스타디움에서도 새로운 기록을 남겼다.

28일(현지시각) 소파이 스타디움은 소속사 빅히트 뮤직을 통해 "이번 공연은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개최된 단독 밴드 혹은 아티스트 공연 중 최다 티켓 판매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방탄소년단은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PERMISSON TO DANCE ON STAGE)를 통해 회당 약 5만명을 모으며, 4회차 20여만 관객과 함께 한다.

소파이 스타디움의 프로그래밍과 부킹을 담당하는 크리스티 부쳐(Christy Buther) 부사장(SVP)은 "2019년 이후 처음으로 진행하는 방탄소년단의 역사적인 미국 공연을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진행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 방탄소년단은 이 공연장 역사상 처음으로 4회 공연을 모두 매진시켰다. 라이브 공연과 동시에 유튜브 시어터에서 라이브 송출행사를 진행하는 것도 처음이다"라고 설명했다.

유튜브 시어터는 별도의 스크린을 통해 실시간 공연을 시청할 수 있는 '라이브 플레이 인 LA' (LIVE PLAY in LA) 이벤트를 진행한다. 대형 스트린을 통해 콘서트를 관림할 수 있으며 이곳에서도 응원봉 아미밤을 연결해 공연장에 있는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다.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는 지난달 맛보기로 진행된 온라인 콘서트의 오프라인 버전이다. 온라인에선 보여주지 않은 무대를 준비, 세트리스트에 변화를 줬다.

(로스앤젤레스=) 황지영 엔터뉴스팀 기자 hwang.jeeyoung1@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황지영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