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페르난데스, 세리머니 도중 안전요원 폭행? 英 매체 "징계 지켜봐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서재원 기자] 브루노 페르난데스(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첼시 안전요원을 밀치는 모습이 논란이 되고 있다.

맨유는 29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탬포드브릿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13라운드 첼시 원정에서 1-1로 비겼다.

맨유가 깜짝 선제골을 넣었다. 후반 5분 조르지뉴가 수비 진영에서 트래핑 미스로 치명적인 실수를 범했고, 공을 가로챈 제이든 산초가 단독 드리블 돌파 후 깔끔한 마무리로 득점을 성공시켰다.

조르지뉴는 자신의 실수를 책망하는 듯, 먼 하늘만 바라봤다. 맨유 선수들은 원정팬들 앞에서 서로를 부둥켜안고 기쁨의 세리머니를 펼쳤다.

이후 논란의 장면이 발생했다. 맨유 선수들이 팬들 근처에서 세리머니를 펼치자, 경기장 스튜어드(안전요원)가 진영으로 돌아갈 것을 지시했다. 그 때, 페르난데스가 신경질을 내면서 해당 안전요원을 강하게 밀치는 장면이 포착됐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국 매체 ‘미러’는 “페르난데스가 맨유의 골 세리머니 도중 안전요원을 폭행했다”며 “격한 세리머니 도중 안전요원을 밀어냈다”고 설명했다.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이 페르난데스의 행위를 ‘폭행’으로 판단할 시, 징계로 이어질 수 있다. 이 매체는 “페르난데스의 행동에 대해 징계를 받을지 여부는 지켜봐야 한다”고 전했다.

한편, 맨유는 후반 24분 조르지뉴에게 페널티킥을 실점하며 1-1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