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북한, 오미크론 등장에 방역 강화 '초긴장'…국경 개방 늦어지나(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바이러스 유입 공간 빠짐없이 찾아 대책…방역규정 소홀시 대유행 악순환"

통일부 "북, 추가 방역조치 확인되지 않아…봉쇄 해제에 영향 단정 어려워"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중국과 국경 개방을 준비해온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종인 '오미크론' 등장에 방역을 강화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9일 '대유행 전염병 전파상황에 대처한 비상방역사업 더욱 강화' 기사에서 "세계적으로 또다시 δ(델타) 변이비루스(바이러스)보다 전염력이 5배나 강한 새로운 종류의 변이비루스가 발견되어 심각한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