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소민, 불륜녀 파격 변신…"첫 촬영=스킨십, 잠도 못자" (쇼윈도)[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배우 전소민이 '불륜녀' 캐릭터로 안방을 찾는다.

29일 오후 온라인을 통해 채널A 새 월화드라마 '쇼윈도: 여왕의 집' 제작발표회가 공개됐다. 이날 제작발표회는 사전녹화로 진행됐으며 배우 송윤아, 이성재, 전소민, 황찬성과 강솔 PD가 참석했다.

'쇼윈도:여왕의 집'은 남편의 여자인 줄 모르고 불륜을 응원한 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리는 미스터리 치정 멜로드라마다.

전소민은 사랑에 목숨을 건 여자 윤미라 역을 맡았다. 가정이 있는 남자 신명섭(이성재 분)을 사랑하면서, 신명섭의 아내 한선주(송윤아)와 친구가 되는 당돌한 캐릭터다.

윤미라 역을 통해 새로운 도전을 하게 된 전소민은 "제가 그간 해보지 못한 색다른 캐릭터이기도 했고, 제가 예전에 강솔 감독님이랑 작품을 같이 해본 적이 있는데 그때의 기억이 너무 좋게 남아 있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 이전과는 다른, 이전까지 보여주지 않은 캐릭터로 안방을 찾게 된 바. "여러 활동을 겸하면서 온도차를 즐기고 있다"는 그는 "온도차를 통해서 저의 성장도 필요하고. 스펙트럼도 넓히면서 저에 대한 마음이 끊어지지 않게 하고 싶다. 온도차를 느껴서 충격을 받으셨다면 스스로는 성취감을 느낄 수 있을 것 같다"고 큰 변신을 예고했다.

이성재와의 '불륜' 호흡도 짚었다. 전소민은 "스토리나 감정 상태를 되뇌이면서 하는 게 제 최선의 노력"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이성재) 선배님과 제 첫 촬영이 스킨십이 있는 장면이었다. 대선배님이라 긴장도 많이 하고 잠을 못 이루고 촬영장에 갔다"며 "그런데 촬영장에 가니 첫 만남 같지 않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이에 이성재는 "첫 촬영을 스킨십 있는 장면을 찍고 나니까 오히려 편해지더라. 매도 먼저 맞는 게 낫다고 하듯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더불어 전소민은 송윤아와의 워맨스 호흡을 예고하며 "선배님과 나이 차를 전혀 느끼지 못하고 있다. 현장에서도 굉장히 편하고 즐겁고 선배님이 워낙 유쾌하다. 또 우아함 속에 카리스마가 있다. 아무래도 그 면 때문에 선배님과의 워맨스를 응원하는 것 같다는 생각도 든다"며 "번외로 저희 둘을 응원하는 분이 생길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한편 '쇼윈도: 여왕의 집'은 29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사진 = 채널A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