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외교부 "이란 핵합의 복원 협상 재개 환영…실질적 진전 기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외교부는 29일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 복원 협상 재개를 환영한다며 실질적인 진전을 이뤄내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이날 대변인 명의 논평에서 "이란 핵합의 협상 재개를 환영하며 관련 당사국들이 끈기를 갖고 협상에 임해 실질적인 진전을 이뤄내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뉴스핌

오스트리아 빈 국제원자력기구(IAEA) 본부 앞에 설치된 이란 국기. 2021.05.24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울러 "모든 관련 당사국들이 합의와 함께 JCPOA 의무를 상호 충실히 이행해 국제 비확산 체제 강화와 지역 평화와 안정에 기여해 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어 "이란 동결자금을 보유하고 있는 우리 정부는 한‧미 동맹과 한‧이란 관계 등의 중요성을 고려하여 JCPOA의 원활한 재개를 위한 외교적 노력을 계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외교부 논평은 이란과 P5+1(미국, 영국, 프랑스, 중국, 러시아, 독일)이 오스트리아 빈에서 JCPOA 복원 협상을 재개하는 날 나왔다.

2015년 이란과 P5+1 6개국은 이란이 핵무기 개발 노력을 중단하는 대가로 이란 경제제재를 해제하는 이란핵합의를 체결했으나, 2018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일방적으로 탈퇴하고 이란 제재를 복원한 바 있다. 이란도 이에 대한 대응으로 이듬해 5월부터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 제한과 우라늄 농축 농도 상향 등 JCPOA에 따른 자국의 의무 이행범위를 단계적으로 축소하는 조치를 취했다.

즉 2018년 이전으로 JCPOA를 다시금 되돌리자는 것이 이번 복원 협상의 골자다.

이란핵합의 협상 재개는 북·미 간 북핵 협상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 9월 유엔총회에서 미국은 이란이 핵무기를 보유하지 못하도록 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면서 이란이 핵합의(JCPOA)에 복귀하면 미국도 상응해서 복귀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란과) 마찬가지로 우리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추구하기 위해 진지하고 지속적인 외교를 추구한다"고 강조했다.

이란핵합의 협상 재개를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에 적용할 가능성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medialyt@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