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모든 확진자 재택치료 받는다…초기부터 치료제 활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지금 당장 가장 급한 불은 부족한 의료진과 병상입니다. 이런 가운데 정부는 앞으로 코로나에 감염되면 재택 치료를 원칙으로 하기로 했습니다. 대신 위중증으로 나빠지는 걸 막기 위해 초기 단계부터 치료제를 적극 사용하기로 했습니다.

김덕현 기자입니다.

<기자>

그동안 재택 치료는 70세 미만이고, 무증상이나 경증인 확진자만 대상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