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경련 "한국, 2024년 연간 수출 7000억달러 시대 진입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전국경제인연합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4년에 한국 수출액이 7000억달러(약 835조 1000억원)를 넘어설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최근 한국의 수출 특징을 분석한 결과, 수출액이 올해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하고 2024년이면 7000억달러 시대에 진입할 수 있을 것이라고 30일 밝혔다.

전경련에 따르면 올해 10월까지 한국의 전체 수출 규모가 전년동기대비 26.0% 증가하면서 올해 수출은 역대 최고 실적(6450억달러 내외) 달성이 확실시 되고 있다. 향후 한국의 수출액이 최근 5년(2017~2021년)간 연평균 증가율(2.97%)을 이어갈 경우 2024년에는 7000억달러를 달성할 수 있다.

연간 수출액이 7000억달러 이상인 국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전인 2019년을 기준으로 중국, 미국, 독일, 네덜란드, 일본 등 5개국뿐이다.

지난 10년(2011~2020년) 동안 5000억달러 수준을 유지했던 수출이 올해 두 자릿수 성장을 달성하고, 앞으로도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되는 것은 2차전지, 전기차 등 신성장동력에 대한 국내 기업의 과감한 투자 덕분이라고 전경련은 설명했다.

대외적으로는 세계 교역이 올해 코로나19 팬데믹에서 벗어난다는 전제하에 2025년까지 3% 중반대 성장이 예상된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지난 10월 ‘세계 경제 전망’을 통해 올해 세계 상품 수출이 가격 기준 지난해보다 23.3% 증가하고 내년에도 7.6% 늘어날 것으로 예측했다.

스탠다드차타드그룹도 ‘무역의 미래 2030: 주목할 트렌드와 시장’ 보고서에서 한국 수출이 앞으로 10년간 연평균 7.1% 증가하고 2030년 1조달러에 육박할 것으로 전망했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수출 구조의 질적 고도화에 맞게 고용지원책을 강화해야 한다”며 “수출 비중이 큰 국가·지역을 중심으로 맞춤형 통상 과제를 발굴해야 한다”고 말했다. 통상정책 차원에서는 “수출 7000억달러 시대의 조기 달성을 위해 수출 비중이 큰 국가ㆍ지역을 중심으로 맞춤형 통상과제를 발굴하고 실행해야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강연주 기자 play@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