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제롬 파월 “오미크론, 인플레이션 불확실성 높여” 우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 AP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이 경제에 끼칠 영향을 우려했다.

로이터·AFP통신에 따르면 파월 의장은 29일(현지시간) 오미크론 변이가 미국 경제에 위협을 가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파월 의장은 다음날 상원 은행위원회 출석에 앞서 배포한 서면 답변을 통해 “오미크론 변이는 미국 경제와 노동시장의 회복을 늦추고 인플레이션에 대한 불확실성을 높일 수 있다”고 했다.

파월 의장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관련 공급 및 수요 불균형으로 인해 인플레이션이 2% 목표를 훨씬 상회하고 있다”면서 “인플레이션을 상승시키는 요소들은 내년에도 계속 남아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와 오미크론 변이의 출현은 고용과 경제활동에 하방위험을 제기한다”고 했다. AFP는 상원 금융위에 제출될 증언에서 이 같은 언급이 나온 것은 인플레이션 심화에 대한 파월 의장의 우려가 커지고 있음을 시사한다고 분석했다.

다만 이날 파월 의장은 물가 안정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고 밝혔다. 파월 의장은 “경제가 계속 강화되고 있다. 노동시장의 상황도 계속해서 개선되고 있다”며 “우리는 경제와 강력한 노동시장을 지원하고 높은 인플레이션이 고착화되는 것을 막기 위해 우리의 도구를 사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인플레이션이 내년에 상당히 하락할 것으로 계속해서 예측한다”고 덧붙였다.

이윤정 기자 yyj@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