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캠프 만세불렀다" 말해 고발당한 안민석 "입막기 위한 협박"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혜경씨 낙상사고 관련
CBS '김현정의 뉴스쇼'서 "윤석열 캠프서 만세를 불렀다" 주장


파이낸셜뉴스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재명 대선 후보의 아내 김혜경씨 낙상사고 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캠프에서 만세를 불렀다고 말했다가 고발당한 가운데, "제보에 근거한 것"이라고 항변했다. 안 의원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원하는 나라가 결국 검찰공화국인가?"라며 공세를 이어갔다.

안 의원은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혜경씨 가짜뉴스로 자신들에게 유리해졌다고 희희락락(희희낙락)한 것이 사실 아닌가? 무엇보다 이게 고발거리가 되나?"라면서 이 같은 주장을 했다.

이어 안 의원은 "김씨 낙상사고에 대한 가짜뉴스에 대해 윤석열 캠프에서 만세를 불렀다고 한 방송에서 언급했더니 이를 허위사실이라며 고발한 것"이라며 "윤 후보가 이 한심한 고발을 직접 지시했는지 밝힐 것을 촉구하면서 간단한 입장을 밝힌다"고 말했다.

파이낸셜뉴스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 의원은 "윤석열 캠프에서 만세를 부르고 좋아했다는 것은 제보에 근거한 것으로 허위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한 뒤 "김씨에 대한 가짜뉴스를 조직적으로 유포한 것과 윤석열 캠프가 연관돼 있다는 합리적 의심에 대한 수사를 촉구했는데, 이를 무마하기 위한 고발로 의심된다"고도 했다.

여기에 덧붙여 안 의원은 "(윤 후보의 아내) 김건희씨 허위학력 의혹 등 민주당의 윤석열 후보에 대한 의혹제기를 입막음 하기 위한 협박용 고발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안 의원은 "센 척하지만 윤 후보가 자신의 '본부장 의혹'이 확실히 무섭고 두려운 모양"이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한편 국민의힘 미디어법률단은 전날 이 후보의 총괄특보인 안 의원을 공직선거법 위반죄로 고발했다.

미디어법률단은 "안 의원이 이 후보의 부인 김씨 낙상 사고와 관련해 윤 후보 캠프가 연관돼 있을 것이라는 취지로 '윤석열 캠프에서 만세를 불렀다고 들었다'고 주장했다"면서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고발했다.

미디어법률단은 이는 다분히 악의적인 허위사실을 공표한 것으로 명백한 가짜뉴스라고 주장했다. 특히 "(안 의원은) 출처를 묻는 진행자의 질문에 구체적 근거를 제시하지 못하고 '추정해 볼 수 있는 것'이라고만 해 스스로 허위사실 공표 및 그 범의를 자인한 것"이라고 했다.

앞서 안 의원은 지난 15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김씨 낙상 사고와 관련해 "폭력에 의한 사고였다는 가짜뉴스가 확 돌았다"면서 "그래서 제가 듣기로는 국민의힘 캠프에서, 윤석열 캠프에서 만세를 불렀다는 거 아닙니까. 선거가 끝났다(고)"라고 주장한 바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