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미크론' 변이 확산

바이든 “오미크론, 패닉 원인 안돼” 부스터샷 접종 촉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워싱턴|UPI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이 패닉을 초래할 정도가 아니라면서 부스터샷 접종을 촉구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백악관 연설에서 신종 오미크론 변이가 우려의 원인이지 패닉을 가져올만한 원인이 아니라면서 “우리는 세계 최고의 백신과 최고의 약, 최고의 과학자를 보유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혼돈과 혼란이 아니라 과학적 조처와 속도를 통해 이 변이와 싸울 것”이라면서 미국민들이 백신을 접종하고 부스터샷(추가접종)도 맞아야한다고 촉구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와 함께 “세계보건기구(WHO)가 새 변이를 식별한 바로 그 날 나는 아프리카 남부 국가로부터의 여행을 제한하는 즉각적인 조치를 취했다”라고도 했다. 이 조치는 이날부터 시행된다. 그는 다만 “여행 제한은 오미크론의 속도를 늦출 수는 있지만 이를 막지는 못한다”라며 “이는 우리가 더 많은 조치를 취하고 더 빨리 움직이고, 사람들이 백신을 맞아야 한다는 점을 이해하도록 할 시간을 줄 것”이라고 했다.

또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인 대부분은 백신을 맞았지만, 아직 부스터 샷을 맞지는 않았다”라며 “당신이 18세 이상이고 6월1일 이전에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면 오늘 부스터 샷을 맞아라. 이건 무료”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실내와 공공 장소에서 마스크 착용을 호소했다. 하지만 현재로선 봉쇄정책을 논의하지 않고 있다면서 사람들이 접종을 하고 마스크를 쓴다면 봉쇄정책이 필요 없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는 추가 조치가 필요하리라고 보지 않는다”라면서도 화이자, 모더나, 존슨앤드존슨(J&J)과 부스터 비상 계획 개발을 논의 중이라고 했다. 그는 새로운 정보가 있으면 즉각 공유하겠다면서 현재 사용되는 백신이 오미크론에 대해 얼마나 강력한 보호효과가 있는지를 알려면 몇 주가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아직 미국에서는 오미크론 변이 사례가 발견되지 않았다. 그러나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이미 변이가 유입됐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 CDC는 이날 모든 미국 성인이 부스터샷을 맞아야 한다고 권고를 격상했다.

이윤정 기자 yyj@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