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미크론' 변이 확산

파우치 "오미크론 중증도 높다는 징후 당장은 없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CNN 인터뷰…"남아공 등에 추가적 여행제한 없을 것"

지배적 변이 부상 가능성엔 "모른다…좀 더 지켜봐야"

연합뉴스

앤서니 파우치 NIAID 소장
2021년 11월 4일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워싱턴DC 의회의사당에서 발언하고 있다. [EPA=연합뉴스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 변이종인 오미크론에 대해 현재는 중증도가 높다는 징후가 없어 보인다고 29일(현지시간)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이날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아직은 판단하기엔 이르다"는 것을 전제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오미크론 진원으로 지목된 남아프리카공화국과 주변국에 내려진 여행 제한이 "아주 긴 기간 이어지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추가적인 제한을 예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여행을) 제한한 것은 단지 다수의 돌연변이를 지닌 이 바이러스의 분자 구조를 우려해 즉각 뭔가를 할 필요가 있다고 느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오미크론이 미국에서 지배적인 변종으로 부상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우리는 모른다. 그게 바로 우리가 남아공 (감염) 추세를 살피고 있는 이유"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아공 감염병 학자들이 일주일 전후로 오미크론의 중증도가 어느 수준인지 확인할 수 있다고 알려왔다고 전했다.

파우치 소장은 오미크론의 등장에 대응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하고 부스터샷(추가접종)을 받아야 한다고 재차 당부했다.

그는 "현존 백신이 정확하게 겨냥했던 대상이 아닌 델타 변이종의 경우에서 알 수 있듯, 항체 수준이 충분히 높다면 다른 변이종으로부터도 보호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오미크론은 많은 돌연변이를 지닌 보기 드물게 특이한 변이종이지만 백신 접종과 부스터샷이 보호 효과를 내지 못할 것이라고 믿을 이유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연설에서 오미크론이 "우려의 원천이지, 공황에 빠질 원인은 아니다"라면서 사람들이 백신을 접종하고 마스크를 쓰면 봉쇄 조치는 필요 없다며 현재로선 봉쇄가 검토 대상이 아니라고 밝혔다.

hwang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