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니쥬, 오리콘 일간 앨범 차트 7일 연속 1위→주간 앨범 차트 최정상 등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정하은기자]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 소속 걸그룹 NiziU(니쥬)가 데뷔 첫 정규 앨범으로 괄목할만한 성과를 거뒀다.

30일 오전 오리콘은 “NiziU의 정규 1집 ‘U’(유)가 발매 첫 주 17만 9000포인트를 기록하고 최신 오리콘 주간 앨범 차트(2021.11.22~11.28 집계 기준) 정상에 올랐다. 특히 2021년 기준 1집 음반으로 발매 첫 주에 10만 장 기록을 돌파한 유일한 여성 아티스트”라고 밝혀 더욱 눈길을 끌었다.

NiziU가 24일 정식 발매한 정규 앨범 ‘U’는 22일 자 오리콘 일간 앨범 차트 1위로 등장한 이후 28일 자까지 7일 연속 1위를 지켰고, 기세를 몰아 주간 앨범 차트에서도 최정상을 차지했다. 이로써 NiziU는 올해 1집 음반으로 해당 차트 1위를 기록한 세 번째 여성 아티스트이자, 발매 1주 차에 10만 장 이상의 판매고를 올린 최초의 여성 그룹으로 이름을 빛냈다.

앞서 11일 0시에 선공개한 타이틀곡 ‘Chopstick’(찹스틱) 음원은 일본 아이튠즈 종합 톱 송 차트와 J팝 톱 송 차트 1위를 기록했다. 게다가 오리콘 데일리 디지털 싱글 차트, 라인뮤직 실시간 및 일간 톱 100 차트, 레코초크 데일리 싱글 차트, 아와 최신 음악 톱 100 차트 등 선공개 당일에만 총 18개 현지 음원 차트 1위를 휩쓸고 연속 히트에 청신호를 켰다. 음원과 함께 공개한 뮤직비디오는 아홉 멤버들의 다채로운 매력과 파워풀한 군무가 담겨 30일 오전 8시 기준 유튜브 2280만 회를 돌파했다.

NiziU가 데뷔 후 처음으로 발표한 정규 앨범 ‘U’는 ‘Need You’라는 뜻을 지닌 그룹명 ‘NiziU’와 ‘(Be) With You’라는 의미의 팬덤명 ‘WithU’(위쥬)에 공통으로 포함된 알파벳 ‘U’에서 착안해, NiziU를 응원해 주는 모든 ‘U’(당신)들에게 전하는 메시지를 담았다. 앨범명부터 팬사랑이 듬뿍 담긴 이번 음반에는 타이틀곡 ‘Chopstick’을 필두로 팬송 ‘Need U’(니드 유)까지 총 12곡의 다양한 장르가 실렸다.

타이틀곡 ‘Chopstick’은 젓가락처럼 의지할 수 있는 상대방이 있어 더 행복하다는 내용을 바탕으로, NiziU를 응원해 주는 팬분들이 있다면 어디서든 힘을 낼 수 있다는 힘찬 마음을 노래한다. JYP 대표 프로듀서 박진영이 프리 데뷔곡 ‘Make you happy’(메이크 유 해피), 정식 데뷔 싱글 타이틀곡 ‘Step and a step’(스텝 앤드 어 스텝)에 이어 작사, 작곡에 참여했고 ‘젓가락 행진곡’을 샘플링해 탄생시킨 트렌디한 힙합 사운드가 강력한 중독성을 자랑한다.

마지막 트랙이자 NiziU의 첫 팬송 ‘Need U’는 12월 2일 정식 데뷔 1주년을 맞이하는 NiziU와 팬덤 WithU의 특별한 인연을 표현한 곡이다. 20일 0시 선공개된 음원과 해당 뮤비는 “멤버들의 마음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명곡이다”, “눈물샘이 터졌다” 등 글로벌 호평 속 공개 약 6일 만에 유튜브 조회 수 500만 뷰를 넘어섰다.

NiziU의 첫 정규 앨범 발매를 기념해 지난 23일과 24일 이틀간 현지에서 특별 이벤트가 열렸다. 도쿄 대표 랜드마크인 ‘도쿄 스카이트리®’에서 아홉 멤버들의 공식 컬러와 신보 테마 컬러인 핑크색으로 만든 라이팅 효과를 점등한 것. 2020년 12월 이곳에서 특별 점등을 진행하고 정식 데뷔를 기념한 바 있는 NiziU는 2년 연속 ‘도쿄 스카이트리®’를 화려하게 장식했다.

한편 NiziU는 지난 19일 일본 대표 음악 프로그램인 TV아사히 ‘뮤직 스테이션’(엠스테)에 출연해 신곡 ‘Chopstick’ 무대를 펼쳤다. 이어 오는 12월 31일에는 일본 대표 연말 특집 방송인 NHK ‘홍백가합전’에 출연한다. 지난해 정식 데뷔 29일 만에 ‘홍백가합전’에 입성해 화제를 모은 NiziU는 2년 연속 출격해 대세 존재감을 빛낼 예정이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JYP엔터테인먼트, Sony Music Entertainment (Japan) Inc.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