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홍준표 "당대표 겉돌게 하면 대선 망쳐…자리싸움 한심"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청년의꿈` 댓글 통해 "밀려난 중진들, 자기 살 길에 정신 없어"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30일 “당 대표를 겉돌게 하면 대선을 망친다”고 주장했다.

이데일리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BNB타워에서 열린 jp희망캠프 해단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청년 온라인 플랫폼 ‘청년의꿈’에서 ‘윤석열 후보가 와서 당을 망치고 있다’는 게시글에 대한 답글로 “지난 당대표 선거에서 떨어진 중진들이 몰려다니면서 당대표를 저렇게 몰아세우니 당이 산으로 간다”며 “밀려난 중진들이 대선보다 자기 살 길 찾기에 정신 없다”고 이같이 말했다.

앞서 윤 후보의 선대위 구성 및 일정과 관련해 ‘이준석 패싱’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이 대표가 이날 오전에 예정된 일정을 전면 취소하면서 사퇴 등 중대결심에 나서는 게 아니냐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이에 또 다른 게시글에서 ‘이 대표가 이렇게 밀려나면 국민의힘은 어떻게 될까’라고 묻자 홍 의원은 “당 대표가 상임선대위원장이 돼 대선을 치러야 하는데, 이상한 사람들이 설쳐서 대선 캠프가 잡탕이 됐다”며 “벌써 자리싸움이니 참 한심하다”고 일갈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