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그렇다면 여기까지"…이준석 '전격 일정 취소' 해석 분분

댓글 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30일 오전 예정됐던 일정을 돌연 취소했다. 이를 두고 인선 문제를 두고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갈등을 겪은 것이 원인으로 거론된다. 지난 29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중앙여성위원회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는 이 대표. /이선화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9일 SNS에 심경 글 올려...'대표 패싱' 배경으로 거론돼

[더팩트ㅣ곽현서 기자] "그렇다면 여기까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30일 예정된 일정을 돌연 취소했다. 당 대표 일정을 당일 취소하는 것은 이례적이기에 이 대표가 '중대 결심'을 염두에 두고 일정을 취소한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온다. 더구나 이날 일정 취소는 전날 SNS를 통해 "그렇다면 여기까지입니다"란 의미심장한 글을 남긴 뒤 나온 조치여서 더 다양한 해석을 낳고 있다.

이 대표는 30일 오전 9시 한 언론사 주최 포럼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오전 7시 56분 갑작스럽게 일정을 취소했다. 그러자 일각에선 당 선대위 구성과 일정에서 '이준석 패싱' 논란이 제기된 것을 거론하며 공동상임선대위원장 및 당대표직 사퇴에 나서는 것 아니냐는 의견이 일파만파 확산되고 있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29일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그렇다면 여기까지입니다"라는 의미심장한 글을 남겨 여론의 관심이 집중된 상태다. 뒤이어 '^_^p' 모양의 이모티콘을 올리기도 했지만 이번에도 별다른 설명은 없었다.

더팩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9일 늦은 오후 "그렇다면 여기까지입니다"라는 글을 올려 다양한 해석을 낳고 있다. 이 대표는 30일 모든 일정을 취소했다. /이준석 대표 페이스북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치권에서는 최근 불거진 이 대표 패싱 논란을 사건의 배경으로 꼽고 있다. 이 대표는 그동안 선대위 인선 문제를 둘러싸고 윤 후보와 연일 갈등을 빚어오면서 '대표 패싱' 논란에 휘말렸다.

우선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영입을 두고 이 대표는 "돈 주고도 못 사는 소"라며 "전권을 드려야 한다"라고 강조했지만, 윤 후보는 '자칭 킹메이커(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에게 휘둘린다'는 지적에 "킹메이커는 국민"이라고 받아쳤다.

더팩트

'대표 패싱 논란'이 불거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이준석 당 대표./더팩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런가 하면 이 대표는 29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윤 후보의 일정을 제대로 전달받지 못했다며 불만을 토로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전날 윤 후보의 충청 방문 일정을 사전에 알지 못했던 것에 대해 "적어도 '이준석이 간다'고 발표하는 일정은 이준석에게 물어보고 결정해달라는 거다. '미리' 논의하는 게 중요하다"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수정 경기대 교수의 공동선대위원장 인선도 이 대표 반대에도 불구하고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자 당내에서는 수습에 나서는 분위기다. 김재원 최고위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해당 게시글에 대해 "그렇게 심각한 내용인 것 같진 않다"며 "이 대표가 어쨌든 선대위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을 맡고 있고, 대통령 선거를 지휘하고 있는 입장"이라고 두둔했다.

이 대표의 돌연 일정 취소와 관련한 해석이 분분한 가운데 당대표실은 이날 오전 "금일 이후 이준석 당대표의 모든 공식 일정은 취소됐다"고 확인했다. 그러면서 "당 관계자 등 언론에서 보도되는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며 거취 문제와 관련해 선을 그었다.

zustj9137@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