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두나무, NFT이어 메타버스도 진출…제페토·이프랜드 '긴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상자산 거래소 업비트 운영사 두나무가 메타버스 플랫폼 '세컨블록(2ndblock)'을 30일 공개했다. 네이버가 운영하는 제페토나 SK텔레콤의 이프랜드와는 조금 다른 형태다. 아바타가 중심이 되기 보다는 화상채팅 기능을 통해 언제든 현실 사용자간의 대화가 활성화되는 형태의 메타버스 플랫폼이다. 현실 세계에서의 관계를 기반으로하는 온라인 모임, 대학강의, 공연까지 다양한 확장성이 기대된다. 두나무는 최근 공개한 대체불가토큰(NFT) 거래 서비스인 업비트 NFT와의 시너지도 모색할 예정이다. 이용자가 세컨블록내에서 콘텐츠를 제작하고 이를 판매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30일 두나무는 국내 최초로 메타버스에 화상 채팅 기능을 결합해, 온·오프라인의 경계를 낮추고 현실에서의 확장성을 극대화한 세컨블록의 오픈 베타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정식 오픈은 내년 상반기를 목표다.

세컨블록은 현실과 같은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한 확장성과 직관적인 사용성, 비즈니스부터 K-POP 공연까지도 가능한 활용성이 강점이다. 이용자는 자신의 아바타를 원하는 곳 어디든 이동시킬 수 있으며, 아바타 간 거리가 가까워지면 화상 채팅 창이 생성돼 서로 자연스러운 소통과 정보 공유가 가능한 식이다. 공간 생성 시 사전 설정된 영역 안에서 여러 명의 이용자가 모여 실시간으로 회의나 토론을 진행할 수 있다. 확성기 기능을 활용해 공간 내 전체 이용자 대상으로 공연도 가능하다. 2차원(D) 기반의 사용환경도 특이점이다. 두나무는 가상 공간 내 정보들을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게하고 이용 방법도 단순하게 하기 위해 2D로 서비스를 구현했다고 설명했다.

세컨블록은 메타버스 플랫폼 중 최대 인원의 동시 접속이 가능하도록 구현했다. 한 공간 내 최대 1000여명까지 접속할 수 있다. 사적 모임, 대학 강의나 기업 회의에서부터 크게는 전시회, 콘서트에 이르기까지 컨셉과 용도에 따라 자유롭게 공간을 개설할 수 있다. 기존의 메타버스 플랫폼들이 가상세계 안에서 아바타간 소통 등에 집중했다면 세컨블록은 가상과 현실의 혼합에 집중한 셈이다.

두나무는 향후 지속적인 세컨블록 서비스 고도화를 통해 이용자 경험을 개선하고 더 정교한 메타버스 생태계를 구축해나갈 예정이다. 모바일 앱 출시는 물론 이용자가 직접 콘텐츠들을 제작하고, 이를 판매할 수 있는 시스템도 개발해 세컨블록 내 콘텐츠 생산 및 거래, 가치 창출 활동이 활발히 이뤄지도록 다각도로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위해 NFT 등 두나무 기존 사업과의 시너지도 모색할 예정이다.

[최근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