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진저축은행, ‘한국의 금융소비자보호 지수(KCPI)’ 우수 기업 선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유진저축은행은 한국능률협회컨설팅(KMAC)이 주관하는 ‘2021년 한국의 금융소비자보호지수(KCPI)’에서 우수 기업으로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저축은행 부문에서는 유진저축은행이 유일하다.

한국능률협회컨설팅(KMAC)에서는 올해 ‘금융소비자보호법’이 본격 시행됨에 따라 금융소비자보호에 대한 소비자인식을 토대로 각 금융회사별 개선점 발굴을 위한 지표로서 활용하기 위해 ‘한국의 금융소비자보호 지수(KCPI, Korean Consumer Protection Index)’ 조사를 실시했다.

유진저축은행은 금융소비자 중심의 모범적 금융소비자보호 체계 구축을 사업목표로 금융소비자보호 전담조직인 금융소비자보호팀을 운영하고, 불완전판매로 인한 금융소비자 피해 및 민원예방을 위해 사전 조치를 강화해 민원발생 리스크를 큰 폭으로 줄여왔다.

또 금융소비자의 이용 편의성과 정보 접근성에 대한 차별화를 가지기 위해 금융소비자보호 조직과 콜센터 조직을 통합‧운영해 금융소비자의 불편 및 민원접수·처리, 결과 피드백, 제도 및 프로세스 개선 전 과정을 원스톱으로 처리가 가능하도록 했다.

홈페이지 내 금융소비자보호 포털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해 금융소비자의 정보 접근성을 높였고, 금융소비자가 알아야 할 다양한 금융정보와 회사정보, 금융회사와의 소통 방법 등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강진순 유진저축은행 대표이사는 “금융소비자보호에 대한 전사적 노력으로 금융소비자보호 중심의 영업문화를 실천하고 있다”며 “고객의 니즈에 부합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고객의 목소리를 잘 듣고 실천하는 고객 중심의 금융서비스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헤럴드경제


thlee@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