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송지효 파격 숏컷에 뿔난 팬들···"스타일링 문제, 더 이상 좌시할 수 없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송지효의 파격적인 숏컷 변신이 팬들의 분노를 불러왔다. 일부 팬들은 스타일링 개선을 위한 성명서까지 발표했다.

29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송지효 스타일링(코디·헤어·메이크업) 개선을 촉구합니다'라는 제목의 성명서가 공개됐다.

성명서에 따르면 송지효의 스타일링에 대한 불만 및 문제 제기는 몇 년 전부터 팬들 사이에서 꾸준히 거론됐다. 이들은 송지효를 담당하는 스태프들이 송지효와 사적으로 친하고 팬들의 요구를 일방적으로 강요할 수 없다는 생각에 공동행위를 삼갔다고.

이들은 "'소속사를 이전하면 개선되겠지', '의견을 피력하는 팬들이 있으니 곧 바뀌겠지' 생각하며 조용히 응원해왔다"며 "하지만 작년부터 송지효의 스타일링에 대한 부정적인 기사가 포털에 자주 오르내리고,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스타일링이 아쉬운 연예인으로 매번 송지효가 거론되는 상황이 지속됐다. 이에 팬들은 더 이상 이를 좌시할 수 없다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말했다.

이어 "스타일링의 문제는 대중에게 부정적인 인식을 심어주는 것뿐만 아니라, 관련 문제로 지쳐있는 몇몇 팬들이 그 책임의 화살을 배우에게 돌린다는 점"이라며 "배우에게 맞지 않는 스타일링을 고집하는 것은 최근 입덕한 팬들의 이탈 요인이 되고 새로운 팬 유입의 어려움을 유발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경험 많고 실력 있는 스타일리스트로 교체, 콘셉트에 맞지 않는 옷 자제, 유행에 맞는 트렌디한 옷 매치, 헤어숍 교체 등 개선 사항을 요구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송지효의 숏컷 변신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화제가 됐다. 지난 13일 송지효가 머리를 자른 뒤 자신의 SNS에 인증샷을 올렸던 것. 갑작스러운 스타일링 변화에 동료 연예인들 또한 댓글로 놀라워했다.

파격 변신 논란은 지난 28일 SBS '런닝맨' 방송부터 본격적으로 불거지기 시작했다. 유재석은 “현재 가장 큰 이슈는 지효의 숏컷”이라고 소개했고, 전소민은 “언니가 드디어 종국 오빠의 마음을 사기로 시작한 거다. ‘커피 프린스’의 (윤)은혜 언니 같다”고 송지효의 숏컷에 관심을 보였다. 유재석은 “지효가 이렇게 자르면서, 우리 멤버 중에 제일 잘생긴 멤버가 됐다. 지효 같은 스타일이 머리카락 길이에 영향을 안 받는다”고 치켜세웠지만, 팬들은 속상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송지효 측은 팬들의 피드백 요구에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추승현 기자 chush@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