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당대표 패싱논란' 이준석 돌연 일정 취소…'중대결심' 내리나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석열 이준석 갈등 최고조

'중대결심' 관측에 혼란 가중

김종인 영입 논란 때부터 시작된 갈등

아시아경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중앙여성위원회 간담회에 참석, 인사말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박준이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30일 이후 모든 공식 일정을 취소했다. 그는 전날 페이스북에 ‘여기까지다’라는 글을 남기고 이날 오전부터 언론과의 접촉을 거부하고 있다. 일련의 상황을 미루어볼 때 이 대표와 윤석열 대선후보 간 ‘선대위 구성 문제’ 등을 둘러싼 갈등이 결국 돌이킬 수 없는 상황까지 치달은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에 이어 이번엔 이 대표가 윤 후보와 결별 수순을 밟고 있다는 것이다. 당 지도부들은 이 대표의 의중을 파악하느라 이날 오전 분주히 움직였지만 ‘중대 결심’ 관측까지 나오며 국민의힘은 극도의 혼란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이날 오전 국민의힘은 공지를 통해 "오늘(30일) 이후 이 대표의 모든 공식 일정은 취소되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전날 밤 페이스북에 "^^ 그렇다면 여기까지입니다"라는 글을 올려 선대위 상임선대위원장에서 사퇴하는 등 중대 결심을 하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즉각 나왔다. 이에 이날 일정 취소 소식이 이런 시각에 큰 힘을 실어주게 됐다. 이 대표는 물론 측근들도 언론과의 접촉에 응하지 않고 있다. 이 대표는 논란의 글을 올리기 전, 윤 후보의 충청도 방문 일정을 ‘언론을 보고 알았다’며 대표 패싱에 대한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 대표가 일종의 ‘항의성 파업’에 나선 결정적 계기는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 교수의 선대위 합류인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대표적 페미니스트로 꼽히는 이 교수의 영입을 여러 차례 반대했다. 2030 남성 표 결집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한 것인데, 결국 윤 후보 뜻대로 합류가 결정됐다.

두 사람 간 갈등은 김 전 위원장 영입 문제 때부터 이미 어떤 선을 넘은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선거가 박빙으로 치러질 경우 김 전 위원장의 등판 필요성을 언급하면서 끈을 놓치 않고 있다는 뜻을 밝혔지만, 윤 후보는 이를 일축하는 발언을 내놨다. 윤 후보는 전날 청년과의 토크콘서트에서 "킹메이커는 (김 전 위원장이 아닌) 국민 그리고 2030 여러분"이라고 말해 이 문제를 놓고 이 대표와 여전히 생각이 다름을 분명히 했다.

당 대표와 대선후보 간 초유의 갈등이 극에 달함에 따라 당 안팎에선 우려뿐 아니라 냉소적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홍준표 의원은 페이스북에 "당 대표를 겉돌게 하면 대선 망친다, 캠프 자리싸움 한심하다"고 올렸다. 벌써 정치권에서는 이 대표가 던질 수 있는 경우의 수도 헤아리고 있다. 가능한 건 당무를 거부하면서 ‘농성전’에 들어가는 것에서부터 선대위 상임위원장직 사퇴, 당대표 사임 가능성 등이 언급되고 있다.

당내에서는 이 대표의 의중을 파악하고 파국으로 치달을 가능성을 차단하는 데 분주하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내용을 파악해보고 논의하겠다"고 말해 이 대표의 잠적이 당 지도부와 공유되지 않았음을 시사했다.

두 사람 간 갈등의 요인으로 작용한 김병준 국민의힘 상임선대위원장은 한 라디오에 출연해 이번 논란을 일종의 해프닝으로 설명했다. 역시 이 대표와 윤 후보 간 의견 차이로 논란의 중심에 선 이 교수는 라디오에서 "(이 대표가) 페미니즘과 래디컬리즘(급진주의) 구분을 잘 못 하는 것 같다"며 "우연히도 강력범죄 피해자의 80%가 여성이다 보니 피해자 보호가 곧 여성의 보호 아니냐, 이렇게 간주하고 저를 공격할 수는 있겠지만 사실 저는 여성만 보호해 달라고 이야기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박준이 기자 giv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