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삶의 모순된 본성 찬양한 앨범”…영국 음악 매거진, 화사 신보 극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영국 음악 매거진 NME가 화사의 신보 '길티 플레저'를 극찬했다. 사진l스타투데이DB


영국 음악 전문 매거진 NME가 마마무 화사(26)의 신보를 극찬했다.

NME는 지난 25일(현지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화사의 두 번째 싱글 앨범 '길티 플레저(Guilty Pleasure)'를 집중 조명했다.

NME는 화사의 새 앨범 ‘길티 플레저'에 대해 "삶의 모순된 본성을 대담하고 찬란하게 찬양하는 앨범이다. 낮은 곳 없이는 높은 곳이라는 개념이 존재할 수 없고 그림자 없이는 빛이 존재할 수 없듯, 인생을 산다는 것은 상반된 원칙들 사이에서 끊임없이 균형을 유지함을 말한다. 이 앨범에는 그러한 인생의 속성에 대한 이해가 담겨 있다"라고 소개했다.

NME는 또한 신보의 타이틀곡 '암어빛(I'm a 빛)'이 가진 이중적인 의미에 대해 주목했다. NME는 "(곡의 제목은) bitch처럼 읽히도록 디자인되어 있지만, 의미는 'light(빛)'라는 점이 흥미롭다. 노랫말에는 (화사가) 가족과 친구들에게 유쾌한 방식으로 사과하는 내용을 담으려 했는데, 2020년 '마리아(Maria)'의 성공 이후 화사가 겪은 감정의 물결을 담기 위한 시도였다면 성공적이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수록곡들에 대해 짧게 언급한 뒤, "종종 K-팝신에서 나쁜(badass) 여자로 묘사되는 화사는 이 앨범으로 그 위상을 잇는다. 세 개의 트랙에서 반복되는 '두려워하지 마'라는 메시지를 통해 화사는 자신의 그림자마저 인정, 예술적으로 한층 성장했다"라고 극찬했다.

화사의 신보 ‘길티 플레저’는 앨범 타이틀에서 알 수 있듯, 죄의식에 비례하는 행동에서 즐거움을 느끼는 ‘길티 플레저'를 주제로 한다. 완벽을 추구하려 일에 몰두할수록 자신을 극한으로 몰아붙이고, 주변에 소홀해지는 자신을 이해해 주길 바라는 마음을 위트 있게 풀어 내 리스너들의 호평을 이끌어냈다.

한편, 화사는 컴백과 함께 국내외 음원 차트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신곡 '암어빛'은 발매 직후 국내 음원 차트 최정상에 이름을 올린 데 이어 중국 최대 음악 플랫폼 QQ뮤직 일간 차트에서도 1위를 차지했다. 나아가 전 세계 19개 국가 및 지역 아이튠즈 톱 송 차트 TOP10에 진입하는 등 흥행 가도를 달리고 있다.

[이다겸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