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횡령 의혹에 성희롱 논란…탈 많은 이재환, 이번엔 마약 연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이재환 재산홀딩스 회장이 마약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더팩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J 떠나 본격 개인사업 시작부터 구설

[더팩트ㅣ장병문 기자] 횡령·배임 의혹으로 재판을 받았던 CJ 오너가의 일원 이재환 재산홀딩스 회장이 이번엔 마약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이재환 회장은 올해 CJ그룹에서 독립 수순을 밟으며 개인사업을 시작했다. 새 출발을 알렸지만 또다시 구설에 오르면서 따가운 시선을 받고 있다.

30일 경찰과 재계에 따르면 이재환 회장의 비서인 A 씨는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돼 경찰 조사를 받았다. A 씨는 수사 과정에서 이재환 회장의 지시로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칸나비디올 오일을 이 회장의 신용카드로 구매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칸나비디올 오일은 대마성분이 함유돼 있어 현행 마약류관리법상 마약류로 저정돼 국내에서 수출입·매매 등을 금지한다.

경찰은 추가 조사를 통해 이재환 회장의 입건 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이재환 회장은 앞서 여러 차례 구설에 올라 대중의 비난을 받았다. 이재환 회장은 CJ그룹 계열사 CJ파워캐스트(현 CJ올리브네트웍스 광고 부문) 대표로 재직 당시 비서에게 요강 청소시키는 등 갑질 논란을 일으켰으며, 여직원 앞에서 성인 동영상을 시청해 성희롱 논란도 있었다. 또 여비서 채용 과정에서 지원자와 드라이브를 하고 노래를 시키는 등 비정상적인 언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이재환 회장은 현재 CJ그룹 내에서 모든 직함을 내려놓고 현재 개인 사업을 하고 있다. 그가 그룹을 떠나게 된 계기로 횡령·배임 의혹이 꼽힌다.

이재환 회장은 CJ파워캐스트와 재산커뮤니케이션즈 대표로 일하며 회삿돈 27억여 원으로 횡령·배임한 혐의로 지난해 9월 재판에 넘겨졌다. 그가 회삿돈으로 14억 원의 요트와 1억 원이 넘는 차량을 구입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재환 회장은 지난 9월 열린 1심 재판에서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이재환 회장은 1심 선고 직후 CJ그룹에서 가지고 있던 직함을 모두 내려놓았다. 그는 보유하고 있던 CJ올리브영 주식도 처분하고 확보한 자금으로 개인사업에 집중하고 있다. 이재환 회장과 그의 자녀 이소혜, 이호준 씨 등은 지난해 말 CJ올리브영 지분 19.19%를 소유하고 있었다. 이들은 올해 CJ올리브영 지분 일부를 매각해 10.3%(10월 기준)으로 줄었다.

CJ올리브영은 내년 상반기 상장을 준비하고 있다. 상장 과정에서 이재환 회장 가족의 지분이 매각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CJ그룹 관계자는 "이재환 회장은 지난 9월 그룹내 모든 직함을 내려놓고 떠났다"며 "CJ그룹 회장의 동생이라는 점을 제외하면 그룹과 연관이 없다"라고 말했다.

이재환 회장은 현재 재산홀딩스를 운영하고 있다. 이 회사는 이재환 회장이 2019년 자본금 15억 원을 투입해 설립했다. 사업 목적은 기업 인수합병(M&A), M&A 중개, 해외 투자자본의 투자주선 업무 등이다.

이재환 회장은 지난달 유상증자와 대출 등을 통해 재산홀딩스에 730억 원을 투입하며 본격적인 경영에 돌입했다.

jangbm@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