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스걸파' 노제 "'제2의 헤이마마', 가보자고…10대라고 수준 떨어지지 않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엠넷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 노제가 '제2의 헤이 마마'를 꿈꿨다.

노제는 30일 엠넷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제2의 헤이 마마' 가보자고"라고 했다.

엠넷 '스트릿걸스 파이터(이하 '스걸파')'는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에 바통을 받아, K댄스 열풍을 이을 계획이다. '스우파' 여덟 크루 리더는 마스터로 등장해, 미래 댄서들을 위한 멘토로 활약할 예정이다.

'스우파' 크루 훅의 리더 노제는 "10대라는 타이틀을 가졌다고 해서 아이들 수준이 떨어지는 것은 전혀 아니다. 아이들이 순수하게 춤을 사랑한다는 느낌을 받았다. 제가 춤을 시작했을 때 어떤 마음을 가지게 됐는지를 생각하게 됐다. 그래서 보는 내내 고마웠다"고 했고 '스걸파'를 소개했다.

이어 "'스우파' 당시에는 경쟁에 집중해서 하다 보니 멘토를 할 수 있을 거라고는 생각 안 해봤다. 멘토가 됐을 때 아이들에게 많은 힘이 되주고 싶었다. 앞으로 이 친구들이 멋있게 발전할 수 있도록, 최대한 힘 닿을 때까지 해주고 싶다"고 '스걸파'를 향한 열정을 나타냈다.

또 직접 붓으로 쓴 급훈을 공개하기도 했다. 노제는 '스우파' 리더 계급 미션곡에서 만든 데이비드 게타의 '헤이 마마' 안무가 신드롬급 열풍을 이어가는 것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노제는 "'제2의 헤이 마마' 가보자고"라고 밝히며 "저보다 뛰어난 친구들이 많더라. 실력을 저울질 한다는 것은 아니지만, '헤이 마마'를 비롯한 히트작을 만들 수 있는 친구들이라고 생각한다. 그런 끼를 보여줄 수 있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스걸파'는 대한민국 여고생 원톱 댄스 크루를 선발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30일 오후 10시 20분 첫 방송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