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장우진-임종훈, 세계선수권 남자복식 은메달..."다음엔 꼭 금메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장우진(국군체육부대)-임종훈(KGC인삼공사)조가 29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서 열린 2021 세계탁구선수권대회 파이널스 마지막 날 남자복식 결승전에서 한국선수 최초로 은메달을 획득했다. 은메달을 목에 건 장우진(왼쪽)과 임종훈. 사진=대한탁구협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한국 탁구선수로는 최초로 세계선수권대회 남자복식 결승에 오른 장우진(26·국군체육부대)과 임종훈(24·KGC인삼공사)이 준우승으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장우진-임종훈 조(14위)는 29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서 열린 2021 세계탁구선수권대회 파이널스 마지막 날 남자복식 결승전에서 크리스티안 카를손-마티아스 팔크 조(31위·스웨덴)에게 게임스코어 1-3(8-11 13-15 13-11 10-12)으로 패했다

이로써 장우진-임종훈 조는 은메달에 만족해야 했다. 은메달은 한국 탁구 역사상 세계선수권대회 남자복식 역대 최고 성적이다. 한국 탁구는 그동안 세계선수권 남자복식에서 동메달만 통산 8차례 따냈다. 아울러 장우진과 임종훈은 세계선수권 개인전에서 생애 첫 메달을 목에 걸었다.

반면 8강과 4강에서 중국 조를 잇따라 꺾고 중국의 남자복식 4연패를 저지한 카를손-팔크 조는 장우진-임종훈 조까지 이기고 스웨덴 선수로는 30년 만에 남자복식 금메달을 차지했다.

장우진-임종훈 조는 카를손-팔크 조의 노련한 경기 운영에 고전했다. 특히 191㎝ 88㎏ 거구안 팔크의 파워에 어려움을 겪었다.

1세트를 8-11로 내준 장우진-임종훈 조는 2세트 마저 듀스 끝에 13-15로 패해 벼랑 끝에 몰렸다. 3세트에서 13-11로 반격에 성공한 장우진-임종훈 조는 4세트에서도 접전을 이어갔다. 하지만 10-10 동점에서 장우진과 임종훈의 공격이 잇따라 아웃되면서 경기를 내줘야 했다.

이날 경기를 마지막으로 남녀 대표팀은 세계선수권 도전을 마쳤다. 한국 탁구는 남자복식에서만 은메달을 따냈을 뿐, 다른 종목에서 모두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임종훈은 대한탁구협회와 인터뷰에서 “금메달을 따냈다면 더 기뻤을 텐데 아쉬운 마음이 크다”고 말했다. 장우진도 “팬 응원에 금메달로 보답하고 싶었는데 죄송하다”면서 “개인전 세계선수권 결승은 오르기 어려운 무대다. 다음에는 놓치지 않고 금메달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임종훈은 “아쉽기는 하지만 밀리지는 않았다고 생각한다. 마지막 ‘한두 개’에서 우리가 졌다”면서 “스웨덴 선수들이 컨디션이 워낙 좋았다. 다음에 맞대결 기회가 온다면 반드시 이기겠다”고 말했다. 장우진은 “우리가 밀리지는 않았는데, 내가 많이 긴장해서 굳었던 것 같다”며 아쉬워했다.

오상은 남자 대표팀 감독은 “이번에 드러난 기술적으로 부족한 부분을 보완한다면, 다음 세계선수권에서는 우승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