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전면등교 일주일…학생 확진자 늘었지만 교내 감염 비율은 되레 줄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면등교 시행 첫 한 주일 동안 학생 확진자는 증가했지만, 교내 감염 비율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희연 서울시교육청 교육감은 30일 서울시교육청에서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을 열고 지난 22일 전면등교 시행 이후 일주일 동안 서울 유·초·중·고 학생 1090명, 교직원 95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면등교를 시작하기 직전 일주일 합계인 1018명보다 95명 증가한 수치다. 다만 전면등교 영향으로 인해 교내감염이 더 증가하지는 않았다는 게 서울시교육청의 설명이다.

◆◆가족감염 36% vs 교내감염 19%

30일 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일주일간 코로나19에 감염된 학생 1090명 중 교내감염은 223명으로 전체의 18.8%이었다. 이는 전면 등교를 시작하기 전인 전주 대비 4.7%p 줄어든 수치다.

이에 대해 한만중 서울시교육청 정책안전기획관은 "학교가 1년 반 가까이 코로나19 상황에 대한 방역체계를 갖춰 왔기 때문에 전면 등교에 따른 확진자 증가가 확진자 비율을 증가시키는 요인으로는 작용하지 않고 있다"고 판단했다.

관내 교내 집단감염 사례는 여전히 잇따라 발생했다. 전면등교 후 서울 A초등학교에서 지난 22일 학생 3명과 교직원 1명이 최초 확진된 후 지난 24일까지 7명이 추가 감염돼 총 11명이 확진된 사례가 발생했다. 관내 B초등학교에서도 가족모임 이후 학생 2명이 확진되면서 지난 26일까지 학생 8명이 추가로 확진되며 총 10명이 판정을 받았다.

다만 교내감염 비율은 낮은 편이라고 조희연 교육감은 설명했다. 최근 지역사회 유행으로 학생 확진자가 증가했지만, 전면등교로 인한 교내감염은 많지 않다는 뜻이다.

지난 일주일간 코로나19에 감염된 학생 1090명의 감염 경로를 보면, 가족을 통해 감염된 경우가 426명, 전체의 36%로 가장 많았다.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학생이 33.3%인 395명으로 뒤를 이었다. 교내감염은 18.8%인 223명이었다. 교외감염은 141명으로 전체의 11.9%로 집계됐다.

현재 서울에서는 과대·과밀학교 56곳을 제외한 전체 초·중·고등학교가 전면 등교를 하고 있다. 전면등교 여파로 초·중·고교 모두 등교율이 늘었지만, 1주가 지난 29일에는 첫날보다 낮은 등교율을 나타냈다.

지난 29일 기준 서울의 등교 학생은 71만3436명으로, 이는 전체 학생의 86.5%다. 전면 등교 시작일인 22일 86.3%보다 0.2%p 늘었다. 다만 같은 기간 중·고등학교 등교율은 각각 2.6%p, 4.9%p 줄었다. 지난 22일에 비해 지난 29일 중·고등학생 1만6201명이 학교에 가지 못한 셈이다.

이에 대해 고효선 교육정책국장은 "교내 감염 규모에 따라 날짜나 학교별로 등교 인원에 크지 않은 범위 내 차이가 있지만 부분적인 변동일 뿐"며 "하나의 경향성으로 보고 대답하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등교율을 끌어올린 건 초등학교다. 초등학교 등교율은 같은 기간 4.6%p 늘었다. 서울 초등학생 수가 중·고등학생 수를 합친 수 만큼 많아 중·고교 등교율 하락을 상쇄하고도 남은 것이라고 교육청 측은 설명했다.

◆학생 확진자 크게 늘면 '실시간 수업' 도입 고려

서울시교육청은 소아·청소년 백신접종 독려 방안에 대해 교육부·질병관리청과 협의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했다. 교육부는 전날 소아·청소년 백신접종을 끌어올리는 데 주력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조 교육감은 "교육부와 질병관리청 방침이 조금 더 적극적으로 선회했다고 판단한다"며 "이에 맞춰 백신 접종 참여를 독려하는 방안을 협의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추후 확진 학생들이 집에서 교실 수업에 참여할 수 있는 '실시간 수업'을 도입하는 방안을 고민 중이다. 현재는 대부분 학급에서 격리·확진 학생을 위해 콘텐츠를 제공하고 교사가 과제를 탑재하는 방식을 취하고 있다.

조희연 교육감은 "아직은 소수 확진 학생의 학부모 의견이지만, 요구를 인지하고 있다. 일부 선생님들은 비대면 원격시스템을 활용해 실시하는 경우도 있다"며 "지금은 대세인 전면등교에 집중하되 향후 확진 학생 또는 교내감염이 많아져 위중증 학생이 증가할 경우 그와 같은 수업방안도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