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中, 안면 인식 기술로 언론인·유학생 등 감시 시스템 구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중국 베이징 주거지역에 설치된 감시카메라의 모습.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에서 안면 인식 기술을 사용해 언론인과 외국 유학생 등을 감시하는 시스템으로 구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안들이 직접 언론인을 쫓아다니며 감시하던 중국이 첨단 기술까지 동원해 감시에 나서는 것이다.

30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중국에서 인구가 세번째로 많은 허난성은 지난 7월 29일 언론인과 외국인 유학생을 감시하기 위한 시스템 구축 관련 입찰을 정부 조달 홈페이지에 공고했다. 이 입찰은 9월 17일 기술기업 눼소프트가 500만 위안(약 9억원)에 계약을 따냈다.

허난성은 입찰 공고에서 “의심스러운 사람들 중에서 언론인과 유학생을 추적할 수 있는 감시 시스템을 원한다”며 3000개의 안면인식 카메라를 활용해 허난성에 들어오는 ‘관심 인사’들의 개인 정보를 파악할 수 있길 원했다.

또 “감시 카메라들은 마스크와 안경에 부분적으로 가려진 개인의 얼굴을 비교적 정확하게 가려내야하고, 추적 대상자는 사진을 업로드하거나 얼굴의 특징을 검색하는 방식을 통해 데이터베이스에서 검색할 수 있어야한다”고 마스크 착용 등에도 언론인 등을 정확히 추적할 수 있는 시스템을 요구했다.

해당 시스템은 언론인을 위험도에 따라 적색, 황색, 녹색 등 3개 그룹으로 구분된다.

또 인구 9900만명의 허난성에서 최소 2000명의 관리와 경찰이 해당 시스템과 연계된 경보가 울릴 경우 대응을 한다. 언론인이 호텔을 잡거나 티켓을 구매하고, 지역의 경계를 넘어갈 경우 등이 해당한다.

세계일보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고는 “의심스러운 인물은 반드시 추적하고 통제돼야 하며, 역동적인 조사와 분석, 위험 관리가 이뤄져야하고, 해당 언론인은 분류된 그룹에 맞게 다뤄져야한다”고 강조했다.

눼소프트는 계약 체결 두달 내에 해당 시스템을 완성해야하지만, 현재 그 시스템이 운용되고 있는지는 확인하지 못했다고 로이터는 밝혔다.

허난성의 이같은 계획을 처음 포착한 미국 감시 연구 회사 IPVM은 “중국은 언론인을 억류하고 처벌해온 역사가 있지만, 이번 (입찰)문서를 통해 언론인에 대한 효율적 탄압을 위해 보안 기술을 구축하고 있다는 사실이 처음 드러났다”고 설명했다.

이번 입찰은 허난성 물난리 사태때 외국 언론들이 위협받은 사건 며칠 후 공고됐다.

지난 7월 허난성 정저우 물난리를 취재하던 BBC, 로스앤젤레스타임스, AFP 통신, 도이체벨레 등 외국 매체 기자들은 잇따라 현지 주민들에 괴롭힘을 당하고 심지어는 살해위협까지 받았다. 중국 외신기자협회(FCCC)는 성명을 통해 “정저우 재난을 취재하는 외국 매체 기자들이 괴롭힘을 당하고 있다”며 중국 당국에 언론인의 안전을 보호할 책임을 지라고 촉구했다.

그러자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중국인들이 자국을 욕보이는 서방 매체의 보도에 화가 났으며, 서방 매체는 중국에 대한 편집증적 시각을 형성한 책임을 피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베이징=이귀전 특파원 frei5922@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