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POP초점]장나라父 주호성, 문제 생겼나 "무릎이라도 꿇고 사과..거듭 죄송"(전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박서현기자]
헤럴드경제

주호성 인스타



주호성이 준비 중이던 공연을 올리지 못하게 된 것에 사과했다.

최근 장나라의 부친이자 배우 주호성은 자신의 SNS를 통해 장문의 입장문을 게재했다.

주호성은 "죄송하다. 그동안 제가 직접 각색하며 열심히 준비해 온 연극 '천경자천경자'의 공연을 올리지 못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어 "저는 원작자인 정중헌 님의 허락을 얻었고, 서울시에서 그림 사용허가를 받고 MBC가 소장하고 있는 천경자 인터뷰 영상도 구입하며 공연을 준비하였다"면서도 "두달여간 춤 연습과 연기연습을 강행해 온 배우들의 노력이 그만 물거품이 되었다. 천경자 화백 가족의 유별난 관리를 모르던 것은 아니었으나, 이유를 설명하지 않는 극렬한 반대에 아무래도 지금은 때가 아니라는 결론을 내렸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주호성은 "존경하는 천경자 화백은 제게 연극스승이신 이원경 선생님과 친분이 두터우며 연극에도 많은 관심을 가진 분이어서 더더욱 그분의 삶과 고뇌와 예술혼을 연극으로 만들고 싶었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주호성은 "다음으로 미루겠다. 열심히 노력해 온 배우들에게 무릎이라도 꿇고 사과하겠다. 아쉬움에 조만간 희곡의 낭독공연 만이라도 갖도록 하겠다. 거듭 죄송하다"고 고개 숙였다.

앞서 주호성은 故천경자 화백의 이야기를 담은 연극을 준비 중이었다. 故 천경자 화백은 한국화의 채색화 분야에서 독자적 화풍을 이룬 화가로 '꽃과 여인의 화가'로 불린다. 지난 2015년 별세했다. 그러나 천 화백 가족의 반대에 부딪히면서 주호성이 준비 중이던 연극은 결국 세상 밖으로 나오지 못하게 됐다.

네티즌들은 "기대하고 있었는데 아쉽다", "응원한다", "힘내세요" 등 주호성에게 응원을 보내고 있다.

다음은 주호성 글 전문.

죄송합니다. 그동안 제가 직접 각색하며 열심히 준비해 온 연극 ‘천경자천경자’의 공연을 올리지 못하게 되었습니다.

저는 원작자인 정중헌 님의 허락을 얻었고, 서울시에서 그림 사용허가를 받고 MBC가 소장하고 있는 천경자 인터뷰 영상도 구입하며 공연을 준비하였습니다.

두달여간 춤 연습과 연기연습을 강행해 온 배우들의 노력이 그만 물거품이 되었습니다. 천경자 화백 가족의 유별난 관리를 모르던 것은 아니었으나, 이유를 설명하지 않는 극렬한 반대에 아무래도 지금은 때가 아니라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존경하는 천경자 화백은 제게 연극스승이신 이원경 선생님과 친분이 두터우며 연극에도 많은 관심을 가진 분이어서 더더욱 그분의 삶과 고뇌와 예술혼을 연극으로 만들고 싶었습니다.

다음으로 미루겠습니다. 열심히 노력해 온 배우들에게 무릎이라도 꿇고 사과하겠습니다. 아쉬움에 조만간 희곡의 낭독공연 만이라도 갖도록 하겠습니다. 거듭 죄송합니다.

2021. 11. 24.

연극 '천경자천경자' 연출 주호성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