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인생 영화 만들어"…진, 최선의 노력 [엑's in LA: BTS②]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LA(미국), 김예나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 진(Jin)이 세심하고 여린 맏형의 모습으로 존재감을 빛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28일(현지 시간) 오후 7시 30분부터 '미국 LA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LA' 오프라인 콘서트를 개최했다.

이날 방탄소년단은 오프닝곡 '온(ON)'을 시작으로 '불타오르네' '쩔어' 'DNA' '블루 앤 그레이(Blue & Grey)' '블랙스완(Black Swan)' '피 땀 눈물' '페이크 러브(FAKE LOVE)' '라이프 고즈 온(Life Goes On)' '작은 것들을 위한 시' '다이너마이트(Dynamite)' '버터(Butter)' '에어플레인 파트2(Airplane pt.2)' '뱁새' '병' '스테이(Stay)' '쏘왓(So What)' '세이브 미(Save ME)' '아임 파인(I'm Fine)' '아이돌(IDOL)' '에필로그 영 포에버(EPILOGUE : Young Forever)' '봄날'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까지 약 3시간 동안 20여 곡의 무대를 꾸미며 '아미'들에게 행복한 추억을 선사했다.

이번 LA 콘서트는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첫 대면 공연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가졌다. 멤버들 역시 오랜만에 '아미'들 앞에서 갖는 오프라인 콘서트인 만큼 설렘과 긴장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공연 전 진행된 기자간담회부터 콘서트까지 방탄소년단 멤버들 별로 '말말말'을 모아봤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진

방탄소년단은 이번 LA 콘서트를 시작으로 새로운 투어에 돌입, 전세계 '아미'들과의 만남을 기대케 했다. 그 가운데, 진은 이번 LA 콘서트를 개최하는 소감을 묻자 국내 콘서트 계획을 밝혀 관심을 모았다.

"이 콘서트를 계기로 아미 여러분들과 더 많은 콘서트를 하게 됐으면 하는 바람이 있어요. 이후에 한국에서도 콘서트를 개최하고 싶은 바람도 있고, 예정도 있으니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립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년 여 만에 갖는 대면 콘서트인 만큼 멤버들은 이전보다 더 큰 노력과 연습을 기울였다고. 진은 오랜만에 아미들과 만나는 자리에 대한 긴장과 부담을 내비치기도 했다.

"아무래도 2년 정도 시간이 지난 터라 대기실에서 멤버들과도 이야기를 많이 나눴어요. 어제 오프닝곡 '온'을 부를 때는 울 것 같다는 말을 많이 했죠. 오랜만에 팬들 앞에 서는 무대인 만큼 연습량도 많았고, 긴장을 많이 한 채 준비했던 것 같아요. 그런데 얘기는 이렇게 해도 아무도 울지 않았어요. (웃음)"

공연 전 긴장한 모습을 보였던 진은 무대에 올라가자 최고의 컨디션을 보여주며 최대치의 역량을 이끌어냈다. 귀여운 양갈래 머리를 한 채 '오징어게임' 속 영희로 깜짝 변신하는 등 팬들에게 최고의 선물을 선사했다.

"정말 영화 같지 않나요? 저와 여러분들이 한편의 영화를 만들어간다고 생각해요. 이 영화를 만들기 위해 어떠한 노력이라도 할 것이고, 부끄러운 일이 있어도 최선을 다할 예정입니다. 여러분들과 같이 인생 영화를 만든다니까 기분이 너무 좋은 것 같아요. 제 인생이 끝날 때까지 만들 영화니까 잘 부탁드립니다."

사진=빅히트 뮤직

김예나 기자 hiyena07@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