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문대통령, 오미크론 의심사례 발견에 "강화된 입국방역 조치 시행하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이영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의심사례가 발견되어 분석 중이라는 보고를 받고, "오미크론 변이 유입 차단을 위해 보다 강화된 입국방역 조치를 즉각 시행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아직 새로운 변이에 대한 분석이 충분히 이루어지지 않았으나, 향후 코로나 대응에 중대 국면이 될 수도 있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2021.11.29 photo@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오미크론 TF'를 중심으로 비상한 각오로 엄중히 대응할 것을 지시하며 오미크론 변이 판별을 위한 진단키트 개발을 조속히 완료하고, 오미크론 변이에 대응하는 방역전략을 국제협력과 전문가 논의를 통해 신속히 수립하고 시행할 것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확진자와 위중증 환자 증가에 더해 새로운 변이 유입으로 방역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국민들께서는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백신 미접종자와 3차 접종 기간이 도래한 국민의 적극적인 접종을 당부했다.

앞서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오미크론에 대해 생각보다 빨리 특별한 조치를 필요로 하는 정보가 나온다면 또 달라질 수도 있을 것"이라며 "현재로서는 추가적인 입국제한 조치를 취하지 않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어 "오미크론은 지금 미지의 영역인 것 같다"며 "일본과 이스라엘은 외국인을 전면 금지하기도 했고, 또 다수의 국가들은 발병국에서의 입국은 철저하게 금지 내지는 격리 조치를 하지만 전반적으로는 크게 변화가 없기도 하고, 여러 국가들의 대응이 현재로서는 다른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국내에서 첫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의심사례가 나오자 분위기가 바뀌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나이지리아를 다녀온 인천 거주 부부에게서 오미크론 변이 의심사례가 발생, 변이 확정을 위한 전장 유전체 검사를 시행 중이라고 밝혔다.

nevermind@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