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지민 결혼하자"…BTS 美 콘서트서 청혼한 주인공은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사진|지젤리 올리베이라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LA 콘서트에서 멤버 지민에게 공개 청혼을 한 여성이 온라인을 장악했다. 화제의 주인공은 유명 속옷 브랜드 '빅토리아 시크릿'의 모델 출신인 브라질 출신 모델 지젤리 올리베이라인 것으로 드러났다.

지젤리 올리베이라는 29일(현지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날 밤 내내 소리 지르다가 목소리를 잃었다"는 글과 함께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은 지난 27일부터 이틀간 LA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 LA' 콘서트 현장에서 촬영된 것으로, 스크린에 지민이 등장하자 한 여성이 소리 지르는 모습이 담겼다. 영상 속 여성은 "Marry me Jimin(지민아 나랑 결혼하자)"이라고 큰 소리로 외치고 있다.

올리베이라는 "BTS 콘서트에서 내 목소리를 잃었고, 이게 바로 그 이유"라는 글을 덧붙이며 영상 속 목소리가 자신임을 밝혔다.

올리베이라는 콘서트에 앞서 인스타그램에 "내 남편인 지민을 만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면서 "그에게 결혼하자고 요청할 거다"라고 팬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내가 먼저다" "지민과 결혼하려면 경쟁이 너무 치열하다" "왠지 진 것 같은 기분은 뭐지"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1993년생인 올리베이라는 2014년 미국에서 패션모델로 정식 데뷔, 돌체 앤 가바나, 폴로 랄프로렌, 토리버치 등 굵직한 무대에서 활약했다. 이후 2017년과 2018년 빅토리아 시크릿 패션쇼에서 모델로 발탁돼 런웨이에 선 바 있다.

[박세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