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 이준석 칩거 원인 묻자 “잘 모르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리더십 논란 고조

한겨레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30일 오후 충북 청주시 청원구 청주첨단문화산업단지 방문해 청년 창업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도 잘 모르겠다. (나는) 후보로서 내 역할을 하는 것뿐이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30일 이준석 대표의 칩거 사태 원인이 뭐라고 생각하느냐는 기자의 물음에 이렇게 답했다. 선대위 구성 과정에서 표출된 ‘문고리 3인방’(권성동·장제원·윤한홍) 논란에 이어 이날 당 대표가 당무를 거부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는데도 ‘남의 일’ 처럼 답한 것이다. 당무 우선권을 가진 대선 후보가 리더십을 발휘해 조율하기는 커녕 당을 진흙탕 싸움으로 몰고 가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윤 후보는 이날 충북 청주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준석 대표의 당무 거부와 칩거 상황에 관해 “아침부터 오늘 일정이 바빴다. 하여튼 (권성동) 사무총장과 통화는 했다. 이유를 파악해보고 한번 만나보라고 사무총장에게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당 대선 후보인 자신이 나설 만한 ‘급’의 일이 아니라는 태도를 보인 것이다. 그는 ‘이 대표가 당 대표직을 그만둔다고 하면 선대위에 문제가 없겠는가’라는 물음에는 “가정적 질문은 하지 마십시오”라며 불쾌감을 표출했다. 홍준표 의원이 ‘당 대표를 겉돌게 하면 당을 망친다’고 경고한 것에 대해선 “정치인들의 의견 표명에 논평하지 않는다는게 기본 입장”이라며 답변을 거부했다.

당 내에선 윤 후보의 ‘정치력 부재’에 대한 비판이 나오고 있다. 각종 이해관계를 조정하고 포용하기는커녕 ‘대선 후보’라는 우월한 지위를 내세워 외려 갈등을 일으키고 수습은 ‘내 몫이 아니다’라며 돌아보지 않는다는 것이다. ‘문고리’ 논란에도 측근에게 의존하면서 ‘초보 정치인’의 한계를 극명하게 노출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윤 후보는 당 대선 후보 선출 이후 선대위 구성에 공을 들여왔으나, 막상 공개된 결과를 보면 이수정 경기대 교수와 스트류커바 디나를 제외하곤 모두 기존 정치인들로 자리를 채웠다.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 영입 과정에서도 한계를 노출했다. 그는 영입 협상이 진행 중인 과정에서 김 전 위원장을 향해 “그 양반”이라고 낮춰 불렀고, 측근들이 “(윤 후보가 김 위원장을 향해) 최후통첩을 했다” 등의 발언도 통제하지 못했다. 이에 김 위원장이 “주접을 떤다”며 격하게 반응하는 등 골이 더 깊어졌다.

국민의힘의 한 의원은 “아직은 지지율이 높아 위기감조차 느끼지 못하고 있다”며 “소수 측근이 선대위를 제멋대로 꾸리고 있는데, 윤 후보는 제지할 의지도 없어 보인다”고 말했다. 일부에서는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을 영입해 이번 위기를 돌파해야 한다”는 목소리까지 나온다.

당내에서는 종일 윤 후보와 현 선대위 상황을 향한 비판이 이어졌다. 경선 경쟁자였던 홍준표 의원은 “당 대표가 상임선대위원장이 돼 대선을 치러야 하는데 이상한 사람들이 설쳐서 대선 캠프가 잡탕이 됐다. 벌써 자리싸움이니 참 한심하다”고 했다. 김태호 의원은 페이스북에 “후보가 리더십을 발휘할 때다. 후보의 눈과 귀를 가려선 안 된다”고 우려했고, 김태흠 의원은 “대선후보, 당 대표, 선대위 핵심 인사들의 언행은 사욕만 가득하고 전략과 시대정신이 없는 무능의 극치다. 정권교체라는 대의도 보이지 않는다”고 작심 비판했다.

장나래 기자 wing@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