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하와이서 퇴학 당해"…강남 母, 아들 학창시절에 '분통' (강나미)[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강남의 어머니가 강남의 퇴학 시절을 회상했다.

강남은 2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동네친구 강나미'에 '짱구가 30대라면 딱 이렇게 컸을 듯 난생처음 아들에게 한글 가르친 강남 엄마!'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강남은 어머니로부터 한글을 배우는 시간을 가졌다. 강남의 어머니는 "오늘은 의성어와 의태어를 배울 거다"라고 설명했다.

강남의 계속된 질문에 어머니는 "네가 자꾸 그러면 엄마가 힘들다", "여기서는 엄마 말을 하지 마", "우리 공부하지 말까?"라며 한숨을 내쉬었다.

싱숭생숭을 설명하던 어머니는 "마음이 들떠서 어수선하고 갈팡질팡하는 모양이다"라고 전했다. 그럼에도 강남이 이해하지 못하자 어머니는 실소를 터뜨렸다. 이에 강남은 "술 먹고 왔냐"고 맞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어머니는 "네가 하와이에서 퇴학 당하고 일본으로 왔잖아"라고 예를 들었다. 강남은 "그때 행복했다"고 말했고 어머니는 "그건 네 마음이고 엄마는 싱숭생숭했다"고 답했다.

어머니는 "네가 하와이에 있을 때는 항상 걱정이었는데 내 앞에 왔으니까 그런 걱정은 없잖아. 근데 마음은 착잡하고 싱숭생숭했다는 거야"라고 설명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음 단어는 '흥얼흥얼'이었다. 강남은 "나 이거 안다. 엄마가 술 먹고 흥얼흥얼거린다. 엄마 친구 토하고 있고 엄마는..."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남은 갸우뚱에 대해서 "강남이가 엄마한테 맞을 때 나는 소리 아니냐"라고 말했다. 어머니는 뜻을 잘 이해하지 못하는 강남의 모습에 답답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어머니는 "(화를) 참느라고 진짜 (힘들다)"고 말했고 강남은 "내가 엄마 때문에 사람들한테 맞을 뻔 했을 때 피하는 걸 진짜 잘한다. 뒤에 눈이 있는 것처럼"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어머니는 "이게 방송 나가면 사람들이 '강남 엄마 이상한 사람 아니야?' 그럴까봐 겁난다"고 말했고 강남은 "난 그게 목적이다"라며 장난을 쳤다.

이어 고소하다는 말을 공부하던 강남은 "내가 TV보는 걸 엄마가 싫어했다. 공부를 안 하니까 엄마가 가위로 TV 선을 잘랐다. 근데 콘센트를 켠 상태에서 엄마가 잘라서 펑 터졌다. 그때 고소하다 싶었다"라고 말했다.

어머니는 "진짜 마지막이라고 생각하고 하니까 다음부터는 시키지 말아달라. 화병날 것 같다. 스트레스 받는다"며 "제대로 안 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사진=유튜브 채널 '동네친구 강나미' 캡처화면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