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잠적한 이준석 부산행... ‘김무성 옥새파동’ 트라우마 건드리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KBS 보도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식 일정을 무기한 전면 취소한 후 잠적했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30일 부산에서 목격됐다. KBS는 이날 오후 김해공항에서 이 대표를 촬영한 영상을 보도했다.

영상을 보면 이 대표는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 김용태 청년최고위원과 대화를 나누며 이동하고 있다. 이 대표는 이날 취재진에 부산을 방문한 이유를 밝히지는 않았다.

‘패싱 논란’을 겪던 이준석 대표는 전날(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무런 설명도 없이 “그렇다면 여기까지입니다”라는 글을 남긴 바 있다. 이후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연락이 두절된 상황이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측근인 권성동 사무총장이 이날 이준석 대표의 서울 노원구 지역사무실을 방문했지만 결국 만나지 못하고 돌아갔다.

국민의힘 측에 따르면 서울 노원구 상계동 자택에 머무르던 이 대표는 이날 오전 10시쯤 지역 사무실에 들렀다가 1시간여 만에 떠났다고 한다.

권 총장은 이날 오후 3시10분쯤 서울 노원구의 이 대표 사무실을 방문해 이 대표를 기다렸지만, 연락이 닿지 않아 30분 정도 기다린 뒤 발걸음을 돌렸다.

권 사무총장은 이 대표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와)연락이 안 돼 지역 사무실에 있나 하고 찾아와 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대표가) 어디 있는지 모른다”라며 “전해들은 이야기에 따르면 (이 대표가) 사람을 만나고 싶지 않다고 했기 때문에 생각 정리할 시간을 가진 뒤 내일이라도 기회가 되면 만날 것”이라고 했다.

앞서 이준석 대표는 “그렇다면 여기까지입니다”라는 글을 올린 후 또 별다른 설명 없이 ‘^_^p’라는 이모티콘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엄지를 밑으로 내리는 모습을 형상화한 이모티콘이다. 네티즌들은 ‘이준석 대표가 왜 이러는지 아시는 분?’ 등의 글을 쓰며 당황해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준석이) 완전히 헤매고 있는 것 같다. 어제 술을 많이 먹었다고 한다”라며 “사고까지는 모르겠고, 조치를 해야겠다”라고 밝혔다.

전날 이 대표 메시지가 취중에서 우발적으로 나왔을 수 있다는 것이다.

이준석 대표는 해당 글을 올릴 당시 국민의힘 의원들과 음주회식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회식 자리에 참석했던 한 의원은 ‘당시 이 대표가 만취상태였느냐’는 질문에 “제가 판단할 수 없다”라고 답했다.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조선닷컴과 통화에서 “이 대표가 만취상태에서 해당 글을 올린 것은 아니라고 알고 있다”면서도 “현재까지도 이 대표와 연락이 닿지 않고 있어 우리도 답답한 상황”이라고 했다.

한편 김무성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대표도 지난 2016년 20대 총선 후보자 등록 마감을 하루 앞두고 공천안에 당 대표 직인을 찍을 수 없다며 대표 직인을 들고 부산 영도다리를 찾은 바 있다. 이준석 대표가 하필 부산을 찾은 것은 지난 2016년 사태의 ‘데자뷔(기시감)’로 느껴지도록 의도한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김명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