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엑소 카이, 생각보다 달콤하고 귀여운 남자(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카이가 새 미니 앨범 'Peaches' 발매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그는 "이번엔 달콤하고 친근하고 귀여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생각보다 사랑스럽다' 그런 말을 듣고 싶다"고 밝혔다. /SM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0일 새 미니 앨범 'Peaches' 발매, 완전히 새로운 카이로 컴백

[더팩트 | 정병근 기자] 무게감 있고 카리스마 넘치던 엑소 카이가 달콤하고 사랑스러운 남자로 돌아왔다.

카이가 30일 오후 2시 새 미니 앨범 'Peaches(피치스)' 발매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그는 "제가 엑소와 솔로로 보여드린 건 무게감 있고 중심이 잡혀 있는 모습이다. 이번엔 달콤하고 친근하고 귀여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생각보다 사랑스럽다' 그런 말을 듣고 싶다"고 밝혔다.

또 "여유를 갖고 작업하진 못 했다. 더 좋은 곡 앨범 만들려면 계속 검수를 해야 하니까 시간이 걸렸다"며 "어려웠던 건 시간은 없는데 하고 싶은 것과 할 수 있는 것 사이의 충돌이었다. 과연 최고의 중간 지점은 어디일까 계속 타협을 했다. 어느 정도 타협하면서 새로운 모습과 하고 싶은 모습을 적절하게 섞었다"고 말했다.

타이틀곡 'Peaches'는 중독적인 멜로디와 무게감 있는 808 베이스가 돋보이는 미디엄 템포 R&B 장르의 곡이다. 가사는 연인과 보내는 로맨틱한 순간을 달콤한 복숭아에 빗대어 표현, 낙원 같은 둘만의 공간에서 영원히 함께 하길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

'Peaches' 퍼포먼스는 가사 내용에 맞춰 '복숭아'를 테마로 한 콘셉추얼한 안무로 구성됐다. 나무를 형상화한 도입부 대형, 열매를 따는 듯한 포인트 제스처 등이 어우러져 보는 재미를 더한다.

카이는 "복숭아를 키워드로 모든 걸 다 표현했다. 노래 춤 콘셉트에 다 녹였다. 이 노래를 들었을 때 상상의 나래가 펼쳐졌다. 전체적인 분위기와 느낌이 꼭 들려드리고 싶다는 생각을 들게 했다"며 "재미있는 안무가 많이 나온다. 복숭아 나무가 나오고 복숭아를 따는 동작이 있다. 노래는 잔잔하고 부드러운데 안무는 파워풀하고 재미있다"고 설명했다.

더팩트

타이틀곡 'Peaches'는 연인과 보내는 로맨틱한 순간을 달콤한 복숭아에 빗대어 표현, 낙원 같은 둘만의 공간에서 영원히 함께 하길 바라는 마음을 담은 곡이다. /SM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 이번 앨범에는 사랑에 빠진 기분을 바닐라 맛에 비유한 'Vanilla(바닐라)', 강렬한 로우톤 보컬이 매력적인 'Domino(도미노)', 직설적인 표현법이 돋보이는 'Come In(컴 인)', 마음을 솔직하게 드러내자는 가사의 'To Be Honest(투 비 어니스트)', 혼자이고 싶으면서도 누군가 자신을 알아주길 바라는 상반된 감정을 그린 'Blue(블루)'가 수록됐다.

카이는 'Vanilla'를 "사랑에 빠진 기분을 바닐라 맛에 비유한 곡이다. 새롭게 느끼실 것 같다. 처음 듣는 순간 이 노래는 뭐지 이런 생각이 들었고 두 번째 들었을 때 너무 좋다는 확신이 들었다"고, 'Domino'를 "내적 댄스를 불러 일으킨다. 로우 톤의 보컬이 특징이다. 평소 창법 발성과 달라서 신경 써서 작업했다"고 소개했다.

카이는 앨범 공개 한 시간 전인 오후 5시부터 유튜브 EXO 채널에서 카운트다운 생방송을 진행, 앨범 소개, 포인트 안무 레슨, 작업 비하인드 등 풍성한 이야기로 글로벌 팬들과 소통할 예정이다. 카이의 두 번째 미니 앨범 'Peaches'는 음원 공개와 함께 이날 음반으로도 발매된다.

앨범 발매 후 12월 12일에는 비대면 온라인 콘서트 '#Cinema - KAI : KLoor(시네마 - 카이 : 클로어)'를 진행한다.

카이는 "대면과 비대면 콘서트 차이가 크다. 비대면은 누가 봐도 현장감을 느낄 수 없다. 그렇다면 어떤 면에서 소통하고 같이 흘러갈 수 있을까 생각했다. 그 괴리감을 줄이려는 노력을 많이 했다. 중간 중간 아이템이나 이벤트를 통해 같이 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고 감상 포인트를 전했다.

kafka@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