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화이자 CEO "우리가 개발한 알약, 오미크론 변이에 효과 있을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모더나 CEO "오미크론 백신 공급하려면 수개월 필요"

아시아경제

사진은 기사 중 특정 표현과 무관. [이미지출처=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세계 각국에 코로나19의 새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이 빠르게 확산하는 가운데 미국 제약사 화이자의 앨버트 불라 최고경영자(CEO)는 자사가 개발한 코로나19 알약 치료제가 오미크론 변이에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불라 CEO는 지난달 29일(현지시간) CNBC 방송에 출연해 화이자의 경구용 항바이러스제 '팍스로비드'를 언급하며 "우리의 경구용 치료제가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의 영향을 받지 않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화이자가 개발한 '팍스로비드'는 알약 형태의 치료제로, 자체 임상시험 결과 입원 및 사망 확률을 89%까지 줄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는 화이자가 5000만명 치료분의 팍스로비드를 생산할 것으로 전망했다.

아시아경제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만 기존 화이자 백신이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감염 예방에 효과가 있을지는 아직 미지수다. 불라 CEO는 자사 백신에 대한 오미크론 변이의 영향을 연구 중이라며 "백신이 (변이로부터) 인체를 보호하지 못한다는 결과가 나올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 다만 보호 능력이 다소 떨어진다는 결과가 나올 수는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그는 새로운 백신이 필요한 경우를 대비해 이미 개발을 위한 작업에 착수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불라 CEO는 "우리는 100일 안에 백신을 갖게 될 수 있다고 여러 번 밝혔다"며 "베타와 델타 변이에 대해서도 백신을 신속히 개발했으나 기존 백신이 충분히 효과적이었기 때문에 사용하지 않았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시아경제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 [이미지출처=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런가 하면 또 다른 백신 제조사 모더나의 스테판 방셀 CEO는 오미크론 변이용 백신을 개발해 대량 공급하는 데 수개월이 걸릴 것으로 내다봤다.

방셀 CEO는 이날 CNBC에 출연해 "오미크론이라는 특정 변이에 대한 백신을 대량으로 만들어 공급할 준비를 하기 전까지 몇 달이 걸릴 것"이라고 예측했다.

그는 오미크론 변이의 전파력이 매우 강할 것으로 보고 있다. 또 방셀 CEO는 오미크론 변이가 이미 세계 각국에 퍼졌을 수 있다는 주장을 펼치기도 했다. 그는 "우리는 그 변이가 대부분의 나라에서 이미 존재한다고 믿는다"며 "지난 7~10일간 남아프리카공화국과 직항편을 운행한 대부분의 나라에서는 아직 인지하지 못했더라도 이미 감염자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