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음식 먹다가 치아 깨져” 식당 업주 속여 돈 뜯어낸 30대 구속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경찰 이미지그래픽


식당 등에서 음식을 먹다가 이물질 때문에 치아가 깨졌다고 업주들을 속여 돈을 뜯어낸 혐의를 받는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30일 경찰 등에 따르면 충북 음성경찰서는 공갈 등 혐의로 A씨(35)를 구속했다.

A씨는 지난 8월 충북 혁신도시 소재 한 식당에서 포장해온 음식을 먹다가 이물질이 나와 치아가 깨졌다고 거짓말한 뒤 이를 인터넷 카페 등에 올리겠다고 업주를 협박해 치료비 명목으로 돈을 뜯어낸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A씨가 이와 비슷한 수법으로 전국을 돌며 음식점 업주 등에게 돈을 뜯어낸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경찰은 A씨의 범행으로 피해를 본 자영업자가 100명 이상에, 피해액은 5000만원 이상일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A씨에 대한 추가 조사를 진행해 여죄를 확인한 뒤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