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미크론' 변이 확산

"백신 세번이나 맞았는데 걸리다니"…오미크론 확진받은 이스라엘 의사

댓글 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스라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화이자 백신 3차 접종까지 완료한 의사 2명마저 새 변이인 오미크론에 돌파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다.

CNN은 30일(현지시간) 이스라엘 최대 의료기관인 세바 메디컬센터 소속 의사 2명이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됐다고 보도했다.

CNN에 따르면 이들은 특히 화이자 백신을 추가접종까지 한 것으로 파악됐다. 총 3차례 백신을 접종했다는 것이다.

2명의 감염자 중 50대 남성 의사는 영국 런던에서 열린 학회에 참석한 뒤 최근 귀국했다.

이 남성은 귀국 전 현지에서 실시한 검사와 이스라엘 도착 후 진행한 검사에서 모두 음성이 나왔으나 며칠 후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나 다시 검사를 받은 결과 양성이 나왔다.

하지만 그는 양성판정 후 곧바로 자가 격리에 들어가지 않고 여러 차례 의료 시술을 했고 대규모 행사에도 2차례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다른 한명의 감염자는 이 50대 남성 의사와 접촉한 70대 심장병 전문의다.

지금까지 이스라엘에서는 모두 4건의 오미크론 변이 감염 사례가 보고됐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