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권민아 "중학생 때 당한 성폭행 사건, 검찰에서 수사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배우 권민아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중학교 때 당학 성폭행 피해 사건이 검찰 수사로 전환됐다고 밝혔다.

권민아는 1일 자신의 SNS를 통해 "중학생 때 부산에서 일어난 피해는 진짜 많은 친구 언니 오빠들이 도와주고, 저 또한 기억을 끄집어내서 많은 증거 제출을 하게 되어 유죄로 판단하고, 검찰수사로 넘어간 상태"라며 먼저 사건 진행 과정을 알렸다.

이어 "이제 어떤 판결이 나올지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다"라며 "꼭 마땅한 처벌을 받았으면 좋겠다. 그리고 앞으로 저 같은 피해 그 누구에게도 절대 발생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호소했다.

권민아는 "많은 분들께서 DM으로 걱정해주시고 수사 과정에 대해 궁금해하셔서 조심스레 이야기를 꺼냈다"며 "솔직히 말해서 15년이 지난 일이라 거의 포기 상태였는데 도와주신 많은 분께 정말 감사하고, 최대 무기징역까지 갈 수 있다라는 말씀에 어렵게 수사진행에 임한것도 있는데. 사실 거기까지는 기대 안하고 있다. 시간이 워낙 지났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또 "법이라는 게 참 알다가도 모르겠더라. 그래도 3월부터 감사한 경찰관분들과 부산 제 지인들과 함께 수사 시작해서 힘들게 여기까지 왔는데, 또 다행히 가장 중요한 증거와 증인이 많이 나왔기에 결과가 허무하게 끝나지 않고, 꼭 처벌은 받았으면 좋겠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수사 계기로 증거수집과 많은 증인의 역할이 정말 중요하다는 걸 또 한 번 깨달았다"며 "아무튼 걱정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힘내겠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권민아는 지난 9월 유튜브 채널을 통해 중학교 1학년 때 이름만 대면 모두가 아는 유명인인 한 남자 선배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해 큰 논란이 일었다.
khj80@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