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만은 지금] 성폭행 혐의 ‘포청천’ 출연 유명 배우, ‘엄마찬스’로 입소 미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판관 포청천에서 출연한 뉴청쩌 감독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화권 연예계에서 배우, 감독 등으로 널리 알려진 뉴청쩌(유승택, 55)가 30일 성폭행 혐의로 교도소에 입소하는 모습이 대만 현지 언론들을 통해 알려져 관심을 모았다. 뉴청쩌는 1990년대 우리나라에서도 한때 선풍적인 인기를 누렸던 대만 드라마 ‘판관 포청천’에서 출연해 이름이 알려졌다. 그의 대표작품으로는 영화 ‘군중낙원’, ‘러브’, ‘맹갑’ 등이 있다.

대만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뉴청쩌는 30일 오전 9시 57분 대만 동부 화롄 지검서에 도착해 교도소 입소 절차를 밟았다. 뉴청쩌는 기다리고 있던 기자들을 향해 마스크를 내리고 미소를 지어 보였다. 그리고 허리를 숙여 정중히 인사를 하며 “관심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는 줄곧 카메라를 의식한 듯 담담한 미소를 지어 보였다. 입소 신청을 마친 뉴청처는 화롄지검에서 준비한 검찰 차량을 타고 화롄 교도소로 향했다.
서울신문

교도소 입소를 위해 화롄 지검에 도착해 취재진을 향해 미소를 보이는 뉴청쩌 감독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화롄지검에 따르면, 원래 류청쩌의 징역형은 이달 2일 집행될 예정이었으나 연기됐다. 타이베이에 호적을 둔 그는 지난 10월 동부 화롄으로 호적을 옮겼다. 그는 이어 모친의 건강이 악화됐다며, 모친의 진단서를 검찰에 제출해 교도소 입소 연기를 요청했다. 모친을 돌봐야 한다는 것이 그 이유였다. 검찰은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이를 받아들여 11월 30일 입소를 명했다. 대만 언론들은 이러한 그를 두고 ‘엄마찬스’를 썼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뉴청쩌는 지난 2018년 11월 23일 그의 작품 ‘파오마’ 촬영 기간 중 여성 스태프를 성폭행한 혐의로 대법원으로부터 징역 4년 형을 받았다. 그는 첫 검찰 조사에서 감독은 커플 관계로 진행 중이라며 여자를 쫓아다니는 것은 남녀의 인식의 차이가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피해 여성은 업무적인 관계일 뿐 사적인 감정은 전혀 없다고 진술했다. 이로 인해 드라마 촬영은 돌연 중단됐고, 촬영팀은 모두 해산됐다.

조사에 따르면, 뉴청쩌는 회식 자리에서 혼자 남겨진 피해 여성을 상대로 성폭행을 저질렀다. 그를 줄곧 완강히 거부하던 여성은 겨우 현장을 빠져나온 뒤 경찰에 신고했다. 여성은 그가 수차례 사과한 메시지 등을 증거 자료로 제출했다.

뉴청쩌는 2019년 9월 보상금으로 200만 대만달러(8000만 원)를 피해 여성에게 건네며 형을 감소하고자 했다. 당시 적지 않은 대만인들은 보상금으로 그의 죄가 용서될 수 없다며 당국에 강한 처벌을 요구했다. 그는 이듬해 4월 1심에서 4년형을 선고 받았고, 이에 불복한 그는 항소, 상고를 거듭했지만 대법원마저 그를 외면했다.

류정엽 타이베이(대만) 통신원 koreanlovestaiwan@gmail.com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