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음방 1위 하고파" 에버글로우, '파일럿'으로 우주해적 변신→역대급 퍼포먼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위에화엔터테인먼트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우주해적으로 돌아온 에버글로우가 정상을 향해 도약한다.

1일 오후 에버글로우 세 번째 미니앨범 '리턴 오브 더 걸'(Return of The Girl)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이 자리에서 에버글로우는 타이틀곡 '파일럿'과 수록곡 '돈 스피크' 무대를 최초로 선보이고 앨범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뉴스1

위에화엔터테인먼트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에버글로우는 1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세 번째 미니앨범 '리턴 오브 더 걸'(Return of The Girl)을 발매하며 7개월 만에 컴백한다. 온다는 "7개월 만에 컴백하는 게 떨린다"라며 "에버글로우만의 해적을 보여드릴 수 있어 설렌다"라고 했다. 시현은 "컴백을 할 때마다 매번 긴장하고 떤다"라며 "이번은 마지막이라 생각하고 열심히 준비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곡은 듣는 재미, 보는 재미를 다 잡을 수 있다"라며 "어떻게 들어주실지 기대된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리턴 오브 더 걸'은 지금까지 에버글로우가 보여준 다양한 음악적 스펙트럼에 독보적인 세계관 스토리를 담은 앨범이다. 특히 거듭되는 변화와 새로운 세상으로의 도약을 두려워하지 않고 닻을 올려 항해하겠다는 포부를 에버글로우만의 색깔로 보여줄 예정이다.

뉴스1

위에화엔터테인먼트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타이틀곡 '파일럿'(Pirate) 다이내믹한 곡 변화와 구성이 돋보이는 곡으로, 듣기만 해도 눈 앞에 축제가 펼쳐지는 듯 신나는 사운드가 매력적이다. 특히 새로운 세상을 향한 항해를 통해 매번 변신을 멈추지 않았던 에버글로우의 또 다른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아샤는 "에버글로우만의 스타일로 세상을 이끌어가겠다는 당찬 포부를 담은 곡"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이 곡에서 멤버들은 '우주해적' 콘셉트로 변신했다. 이런은 "팬들의 댓글을 읽어봤는데 너무 좋아해주셔서 이렇게 준비하길 잘했다고 생각했다"라며 웃었다. 온다는 가장 콘셉트가 잘 어울리는 멤버로 시현을 꼽으며 "함대를 이끄는 선장 같다"라고 했다. 안무 역시 막강해졌다. 미아는 "'퍼스트' 때는 체력적으로 힘들었다면, 이번엔 스킬적인 부분이 어려웠다. 디테일한 면에서는 난도가 높아졌다"라며 역대급 안무를 보여줄 것이라고 했다. 이와 함께 멤버들은 포인트 안무인 '시건방 해적춤'을 즉석에서 선보였다.

뉴스1

위에화엔터테인먼트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앨범에는 '파일럿'을 비롯해 수록곡 '백 투게더'(Back Together), '돈 스피크'(Don’t Speak), '나이티 나잇'(Nighty Night), '컴퍼니'(Company)까지 다섯 트랙들로 구성됐다. 멤버들은 이날 쇼케이스에서 상큼한 소녀로 변신, '돈 스피크' 무대를 선보이기도 했다. 이유는 "다채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다양한 장르에 도전해왔다. 앞으로도 더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라고 했으며, 아샤는 "앨범이 나올 때마다 우리 색이 뚜렷해진다. 여섯 명이 하나로 뭉쳐 매력을 만드는 게 강점이라고 본다"라고 팀만의 장점을 전했다.

미아는 이번 활동으로 얻고 싶은 성과에 대해 "에버글로우라는 팀을 각인시키고 싶고, 기회가 된다면 음악방송 1위도 하고 싶다"라는 바람을 전했다. 또한 이번 활동을 통해 더 많은 이들이 에버글로우의 음악을 알았으면 한다고 했다.

뉴스1

위에화엔터테인먼트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에버글로우는 신곡 공개 후 이날 오후 7시 온라인 팬 쇼케이스를 개최해 팬들과의 특별한 만남을 갖는다.
breeze52@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