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준석 대표를 애 취급" 與, 이수정 '30대 아들' 발언 공세

댓글 1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민의힘이 꼰대 한 분 영입했다" 지적

아시아경제

국민의힘 공동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은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강주희 기자] 여권이 국민의힘 공동선거대책위원장으로 임명된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를 겨냥해 공세를 펼치고 있다. 이 교수가 자신의 영입을 공개적으로 반대했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 대해 "저도 30대 아들이 있어 그분들의 생각을 어느 정도 동의한다"고 말한 것을 두고 "이 대표를 애 취급하고 있다"며 비판하고 나섰다.

최민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국민의힘 돕는 이수정씨 근자감(근거 없는 자신감) 쩐다"라며 "이준석 대표도 아들처럼 취급하는 센스는 뭐인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내가 나를 모르는데 어찌 아들까지 알까? 거기에 컨트롤까지? 와우"라고 비꼬았다.

장경태 민주당 의원은 전날 '영입 인재? 영입 꼰대! 청년 차별, 세대 차별, 나이 차별 이수정 교수'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 대표는 공당의 대표다. 어리다는 이유로 무시하고 난 뒤 '만나서 대화하겠다'고 한다면 그 누구도 유쾌해 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김진애 전 열린민주당 의원도 "30대 당 대표라고 하수로 보는 짓들에 제가 다 불쾌하다. 이준석 대표를 미디어홍보본부장으로 발령 내지를 않나, 이젠 이수정 위원장까지 '30대 아들' 운운하고…. 평소 어땠을지?"라며 이 교수를 겨냥했다.

아시아경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이 교수는 지난달 30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이 대표가 자신의 영입을 반대한 것과 관련해 "저도 30대 아들이 있다. 그분들이 어떤 과정을 거쳐 성장했는지 제가 옆에서 너무 잘 봤다"라며 "최근 20·30대 남성들이 경쟁에서 공평하지 못하다고 생각할 만하다"고 말했다. 이 대표와 대화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이나, 일각에선 대표를 아들을 대하듯 어린애 취급하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대해 이 교수는 1일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서 "제가 아들 얘기를 했다가 심지어 꼰대 소리도 들었는데, 제가 젊은 남성들을 옆에서 지켜봤고 어떤 종류의 불안감이나 박탈감 같은 게 있는지 입장을 모르지 않는다는 뜻"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대표가 저의 영입을)얼마든지 반대를 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다만 제게 분명하게 의사를 전달한 적은 없다"라며 "그래서 들어가서 해결하면 되겠거니 생각했고, 지금도 이 대표가 돌아오면 대화를 나누며 격차를 줄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주희 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