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사랑의 온도탑 제막..."아버지 이어 딸도 1억 아너 가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12월 들어 기온이 뚝 떨어진 가운데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한 사랑의 온도탑 제막식이 열렸습니다.

아버지에 이어 딸도 1억 기부를 약속한 부녀 아너클럽이 탄생하는 등 온정이 이어지면서 추위도 잊게 했습니다.

이기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나눔문화의 상징인 '사랑의 온도탑'이 제막됐습니다.

'희망2022' 나눔 캠페인은 내년 1월 말까지 62일간 진행됩니다.

캠페인 출범식에서는 1억 원을 기부해 아너클럽에 가입한 아버지에 이어 딸도 향후 5년간 1억을 기부하기로 약정하면서 부녀 아너클럽 2호가 탄생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