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갤러리아百 "명품 더불어 가전·가구 잘나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지난달 MD개편 단행한 갤러리아명품관 웨스트 5층 가전·가구 매장 전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갤러리아백화점은 올해 명품 브랜드뿐만 아니라 '집콕' 열풍에 힘입어 가구와 가전도 인기를 끌었다고 2일 밝혔다.

갤러리아는 올들어 11월까지 가전·가구 매출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6% 증가했다고 말했다. 이 중 가구 매출은 41% 신장, 2020년(47%)에 이어 꾸준히 늘고 있다. 가전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1% 늘었고, 마찬가지로 지난해(67%)에 이어서 신장세가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전체 매출 중 가전 매출이 차지하는 비중이 2019년 4.7%에서 지난해 8.1%, 올해(1~11월) 9.2%로 3년 꾸준히 증가했다.

갤러리아백화점은 이같은 인기에 힘입어 압구정동 명품관에서 ▲티모시울튼 ▲헤스텐스 ▲드세데 등 집 인테리어와 관련된 매장을 다수 선보이며 프리미엄 가구 브랜드를 강화했다. 영국 '티모시 울튼'은 지난달 명품관에 오픈했다. 소파, 테이블, 조명 등 고급 가구와 독창적인 디자인 상품 위주로 구성된 매장이다. 홍콩, 런던에 이어 전세계 세번째로 빈티지 컬렉션 '레어 바이 울튼'을 선보인다. 레어 바이 울튼은 티모시 울튼 가문이 여행 트렁크를 주제로 3대째 수집한 '루이비통'과 '고야드', '모이나' 명품 앤티크 제품 등을 전시·판매한다.

스웨덴 매트리스 브랜드 '해스텐스'도 지난달 선보였다. 해당 매트리스는 스웨덴 왕실에 들어가는 '왕실 침대'로 유명하며, 자연에서 얻은 말총 등 프리미엄 천연 소재로 장인들이 수작업으로 생산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외에도 지난 10월 스위스 하이엔드 가구 매장 '드 세데'를 오픈했다. 대표 제품인 'DS-600'은 끊임없이 붙일 수 있는 모듈형 소파다.

갤러리아백화점은 올해 명품관과 대전 타임월드에서 삼성전자·LG전자를 비롯한 다양한 가전 매장을 확장 및 리뉴얼 오픈했다.

명품관은 LG, 삼성 가전 매장을 3년 만에 리뉴얼 오픈해 지난 10월 선보였다. LG 프리미엄 스토어는 시그니처 존, TV 및 냉장고 존, 워시타워 존 등으로 구성돼 있어 여러 프리미엄 가전 제품을 한 곳에서 비교하며 구매할 수 있다. 삼성 프리미엄 스토어는 '비스포크'를 비롯 식기세척기, 인덕션, 큐브 등 다양한 제품군을 선보였다.

대전 타임월드는 지난 3월 프리미엄 가전 수요 증가에 맞춰 '체험형 프리미엄 가전 전문관'을 새롭게 선보였다. 1601㎡(약 480평) 규모로 들어선 가전 전문관은 ▲삼성전자 프리미엄 메가샵 ▲LG 프리미엄 메가샵 ▲건강가전 ▲생활가전 등 20여개 국내외 프리미엄 가전 브랜드를 선보였다.

한편 타임월드와 천안 센터시티는 'LX Z:IN 인테리어 지인스퀘어' 대형 리모델링 전시장을 각각 지난 8월, 11월에 선보였다. 해당 매장은 프리미엄 인테리어 제품과 공간을 갖춘 토탈 인테리어 전시장으로 주요 인테리어 제품을 적용한 아파트 모델하우스 전시관부터 개별 제품의 특장점을 살펴 볼 수 있는 자재 라이브러리까지 종합 인테리어 솔루션을 제공한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