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李캠프 영입1호 조동연, 혼외자 의혹에 "결혼 깨진지 10년"

댓글 1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1호 영입 인사인 조동연 상임 공동선대위원장이 자신을 둘러싼 사생활 의혹에 대해 "저 같은 사람은 10~30년이 지난 후 아이들에게 당당하게 일하는 모습을 다시 보여줄 기회, 도전할 기회조차 허락받지 못하는 것인지 묻고 싶다"라고 반박했다.

조 선대위원장은 2일 오전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일단 마음이 너무 무겁다"라며 "제 개인적인 사생활로 인해서 많은 분께서 불편함을 분명히 느꼈을 것이고 분노도 느꼈을 텐데 그런 부분에서 너무나 송구스럽고 죄송하다는 말씀을 먼저 드리고 싶다"고 했다.

중앙일보

국회의원 출신 유튜버 강용석씨.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사생활이지만 말을 하지 않으면 안될 것 같다"라며 자신의 과거 결혼생활에 대해 "처음부터 기울어진 결혼생활을 시작했고 양쪽 다 상처만 남은 채로 결혼생활이 깨졌다. 그리고 이제 약 10년이 지났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조 선대위원장은 "저는 군이라는 굉장히 좁은 집단에서 그 이후에 숨소리도 내지 않고 실은 살아왔다"라며 "아마 혼자였다면 어떤 결정을 했을지는 저도 잘 모르겠지만 저는 적어도 지켜야 하는 아이들이 있었고 평생 고생하신 어머니를 보살펴야 했기 때문에 어떤 얘기가 들려와도 죽을 만큼 버텼고 죽을 만큼 일을 했고 죽을 만큼 공부를 한 것 같다"고 했다.

그는 "지금 전 남편도 다시 가정을 이루고 자녀를 키우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라며 "저 역시 지금 현 가정에서 저희 두 아이, 특히 저희 둘째 아이 누구보다도 올바르게 사랑받고 키우고 있다고 생각하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말했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국회의원 출신 유튜버 강용석씨는 조 선대위원장이 이 후보 캠프 영입 인사로 발표된 뒤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혼 사유 관련 제보가 쏟아지고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전날(1일) 강씨는 재차 "조동연 전 남편과 아들의 유전자 검사 결과"라며 문자 메시지를 공개했다. 해당 문자에는 '검사 결과는 '불일치'입니다'라는 내용이 있어 '혼외자' 의혹이 불거졌다.

→이재명의 캠프 사람들 joongang.co.kr/election2022/candidates/LeeJaeMyung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