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준석이형, 자존심 버리고 돌아와요" 尹 청년참모의 공개편지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번 한 번만 尹에게 주인공 양보할 수 없나"

"정권교체 위해 형 자존심 꺾어야 할 때"

아시아경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강주희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 캠프 청년특보로 활동한 장예찬씨가 '패싱 논란' 속 잠행을 이어가고 있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 "아무 조건 없이 당장 서울로 돌아와 정권교체를 위해 전력을 다해달라"고 촉구했다.

장씨는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대표에게 보내는 공개 편지를 띄웠다. 장씨는 "이준석 대표님. 아니, 준석이 형.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형한테 공개 편지를 쓴다"며 운을 뗐다.

그는 "형은 37살의 청년 정치인이 아니라 제1야당 당 대표다. 청년이 아닌 당 대표로 대우해 달라는 형의 입장을 존중하고 이해한다"라며 "그런데 지금처럼 취중 페북으로 폭탄 발언을 하고, 갑자기 부산-순천을 오가는 행보를 하는 것은 정권교체를 목전에 둔 당 대표다운 행동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평소에는 당 대표 대우를 해달라고 주장하다가 불리하면 37살 청년이니까 이해해 달라는 듯한 행보를 보이는 것은 형답지 않다"라며 "마음에 안 드는 게 있다면 정면 돌파로 들이받는 게 이준석 스타일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아시아경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오른쪽), 이준석 대표./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씨는 "정권교체를 위해 수많은 사람이 노력하더라도 주인공은 후보"라며 "당초 형이 구상했던 그림과 다른 방향으로 대선이 흘러가도, 우리는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후보의 뜻을 존중하며 정권교체의 밀알이 되어야 할 조연이다. 이번 한 번만 주인공 자리를 후보에게 양보할 수 없나"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정권교체를 위해 형이 자존심을 꺾어야 할 때다. 형은 제1야당 당 대표이기 때문"이라며 "곧바로 당무에 복귀하고, 오직 정권교체를 위해 모든 것을 바치겠다고 선포해달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형은 고래 싸움에 등 터지는 새우가 아니다. 고래를 밀어주는 파도다"라며 "준석이 형, 형이 정권교체의 걸림돌이 아닌 디딤돌이 될 거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지난달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렇다면 여기까지"라는 짧은 글을 남긴 뒤 이튿날부터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사흘째 잠행 중이다.

일각에선 이 대표가 공개적으로 영입을 반대했던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 교수의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합류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합류 불발, 일정 패싱 논란 등이 이 대표 행보에 영향을 끼쳤을 것이란 해석이 나왔다.

이 대표는 지난달 30일 부산으로 내려가 정의화 전 국회의장을 만난 뒤 윤 후보 측근인 장제원 의원 지역구(부산 사상) 사무실을 방문했다. 전날(1일)에는 전남 순천·여수를 찾았고, 현재는 제주로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주희 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