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규혁과 열애’ 손담비…하트 이모티콘 올리며 “감사해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왼쪽부터) 이규혁, 손담비/스포츠조선, 손담비 인스타그램


가수 겸 배우 손담비(38)가 스피드스케이팅 전 가대표 이규혁(43)과의 교제 사실을 인정한 후, 첫 소감을 전했다.

손담비는 2일 오후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조명이 반짝이는 크리스마스 트리 사진을 한 장을 공개했다. 해당 사진에서 손담비는 “트리가 도착”, “축하해주셔서 감사해요”라고 글을 남겼다. 하트 이모티콘도 덧붙였다.

조선일보

/손담비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담비 소속사 에이치앤드 관계자는 이날 오전 “이규혁과 친구로 지내다 3개월 전부터 교제를 시작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앞서 불거진 열애설을 공식 인정했다.

손담비와 이규혁은 지난 2011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키스앤크라이’에서 처음 만났다. 이후 친분을 갖고 지내오다 올 여름부터 연인으로 발전했다. 두 사람은 지인들에게도 교제 사실을 숨기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2007년 ‘크라이 아이(Cry Eye)’로 데뷔한 손담비는 ‘미쳤어’, ‘토요일밤에’ 등 히트곡으로 큰 인기를 누렸다. 2009년부터 배우 활동에 전념하며 드라마 ‘드림’, ‘가족끼리 왜이래’, ‘미세스캅2′, ‘동백꽃필무렵’ 등에 출연했다. 현재는 예능 ‘언니가 쏜다’에서 활약 중이다.

스피드스케이팅 전 국가대표 이규혁은 1997년 1000m, 2001년 1500m 세계신기록을 세웠다. 세계선수권에서는 4회 우승했으며, 올림픽에는 6회 참여했다.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을 마지막으로 은퇴했다. 지난 9월 iHQ 스피트스케이팅 감독으로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최혜승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