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미크론' 변이 확산

뉴욕 5만명 행사서 오미크론 확진자 나왔다, 美 전역 확산 비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욕 다녀간 미네소타 주민, 남아공 다녀온 콜로라도 주민 등 감염

확진자 다녀간 5만명 규모 뉴욕 행사 ‘수퍼 확산’ 우려

조선일보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위협으로 비상인 가운데 지난 1일(현지시간) 뉴욕 거리에 설치된 코로나19 임시 검사소에서 주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미국에서는 이날 남아프리카공화국을 다녀온 여행자가 첫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로 확인됐으며, 2일엔 미네소타와 콜로라도에서 각각 확진자가 나왔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코로나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 감염자가 잇따라 나오고 있다. 특히 해외여행을 한 적 없는 내륙의 중서부 주민까지 감염된 것으로 확인, 미국 내 지역사회 확산이 본격화됐다는 지적이다.

미 보건당국은 2일(현지시각) 오미크론 변이 두 번째 감염자가 북서부 미네소타에서, 그리고 세 번째 감염자가 중서부 콜로라도에서 나왔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일 캘리포니아 샌프란시스코의 주민이 남아프리카공화국에 다녀온 후 미국 내 첫 오미크론 감염자로 보고된 지 하루만이다.

첫번째 환자부터 세 번째 환자까지 모두 코로나 백신 접종을 2차까지 완료한 이들로, 오미크론에 돌파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지금까지 모두 경미한 증상만 보이고 있다고 한다. 세 번째 감염자인 콜로라도 주민(여성)은 지난달 첫 번째 감염차처럼 아프리카 남부를 여행하고 돌아온 뒤 증상이 시작됐다고 한다.

조선일보

미 오하이오의 드라이브스루 코로나 검사소에서 코로나 증상을 호소하는 한 시민이 검사를 받고 있다. 캘리포니아에 이어 중서부 미네소타와 콜로라도에서 확진자가 나오면서 미국에서 오미크론 변이의 지역 내 확산이 본격화됐다는 말이 나오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런데 두 번째 감염자인 미네소타의 남성은 해외 여행을 한 적이 없는 사람이다. 그는 오미크론 변이 확산이 알려지기 전인 지난달 19~21일 뉴욕을 여행하고 온 게 전부였다. 그는 뉴욕 맨해튼의 대형 컨벤츠 센터인 ‘재비츠 센터’에서 열린 애니메이션 박람회(애니메NYC 2021)에 다녀왔다고 했다. 당시 이 행사엔 사흘간 5만3000여명이 다녀간 것으로 집계됐다.

백신 접종자만 입장할 수 있는 행사였지만, 지난달 뉴욕은 백신 접종자의 실내 마스크 착용 규정이 느슨해져있는 상태였다. 돌파 감염이 많은 오미크론의 특성상 수만명이 감염됐을 수 있다는 추정이 나오고 있다. 현재까지 뉴욕에선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가 나오지 않았는데, 미네소타 확진자가 뉴욕에 이미 퍼진 오미크론에 감염된 뒤 돌아간 것인지 그가 뉴욕에 오미크론을 퍼뜨렸는지 알 수 없는 상황이다.

뉴욕은 이 소식에 발칵 뒤집혔다. 오미크론의 높은 감염력으로 볼 때 뉴욕에서 곧 확진자가 폭증하는 것 아니냐는 것이다. 유럽·아프리카 등 여행객의 주요 관문인 뉴욕은 지난 27일 오미크론 확산 초기부터 감염자가 확인되지 않았는데도 확진자 폭증에 따른 의료 붕괴 등을 우려해 미리 비상사태를 선포할 정도로 긴장 중이었다.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은 2일 미네소타 감염자 소식에 트위터 성명을 내 “우리 도시에 지역사회 확산이 있다고 추정해야 한다”면서, “행사 참석자나 접촉자들은 모두 코로나 검사를 받고 백신 부스터샷을 빨리 맞으라”고 촉구했다.

[뉴욕=정시행 특파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