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軍1급 받은 동생, 화이자 맞고 온몸 멍…급성백혈병 날벼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군 신체검사에서 1등급을 받은 스무살 남동생이 화이자 백신 접종 후 급성백혈병 진단을 받았다며 백신과의 인과관계를 인정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글이 올라왔다.

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20살 꽃다운 나이에 백신을 맞고 제 남동생이 백혈병진단을 받았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자신을 22살 대학생이라고 밝힌 청원인은 "20살 남동생이 화이자를 맞고 급성백혈병 진단을 받았다. 백신 접종 전인 지난 3월 9일 군대를 가기 위해 신체검사, 피검사를 했고, 제일 건강한 1급 판정을 받았다. 살면서 크게 아팠던 적도 없고 정말 건강한 아이였다"며 "개인 다른 병원도 아니고 국가에서 검사한 건강검진이 건강하다고 나라에서 제 동생을 불렀다"고 말했다.

이어 "(동생은) 9월 7일에 화이자 1차를 맞았고, 10일도 채 지나기 전에 온몸에 계속 피멍이 들었다 사라지기를 반복했다"며 "백신을 맞으면 멍도 들 수 있다기에 크게 개의치 않고 10월 12일에 2차를 맞았다"고 설명했다. 청원인은 "11월 22일 군대를 들어가 훈련을 받다가 도저히 손까지 멍이 퍼져 팔과 손에 힘이 들어가지 않았다고 한다"며 "다시 피를 뽑고 검사하니 급성백혈병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소견서를 가지고 11월 24일에 (군대에서) 나왔다. 이래도 인과관계가 없나"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백신을 맞고 멍이 생기고, 백혈구수치가 증폭해서 백혈병이 생겼는데, 어떻게 백신과 상관없다는 말만 하는 건가"라며 "누가 봐도 백신 맞고 급성백혈병이란 병이 생긴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동생은 백신을 맞고 당시에는 아픈 곳도 없었고, 다른 분들처럼 복통을 호소하지도 않았다. 다만 멍이 조금 들었다가 없어지기를 반복해 안내 받은 대로 그냥 잠깐의 증상이겠거니 가볍게 생각했다"며 "그런데 멍은 더 이상 없어지지 않았고, 손가락마저도 멍이 들어 덜덜 떨면서 뭘 잡지도 못한다"고 말했다.

이어 "병원에서는 어딜 가든 짜고 친 것 마냥 인과관계가 없단 말만 한다. 대학병원은 이미 백혈병환자들로 병실이 없어 언제 나올지 모르는 병실만 기다리며 응급실에서 먹고 자고를 반복하고 있다"며 "너무 답답하고 독한 약 때문에 먹고 토하기를 반복하는 아픈 동생을 보는 것도 너무 힘들다. 몇 번이나 주사바늘을 꾸역꾸역 꽃아 넣는 걸 볼 때면 건강했던 동생이 이렇게 된 게 안타깝고 억울할 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백신이 안전하다는 국가를 믿었다. 백신 부작용은 남얘기일 뿐이라 생각했다"며 "하루에도 몇 번씩 백신을 맞고 급성백혈병에 걸려 사망했단 글들이 올라오는걸 보고 불안해서 저희가족은 잠도 자지 못한다"고도 했다.

청원인은 "경황 없이 치료를 받고 있는 환자와 가족들이 직접적인 인과관계를 증명해야 보상이나 치료비를 보전할 수 있는 상황"이라며 "의사들조차 밝혀내지 못하는 '직접적인 인과관계'를 일반인인 피해 당사자가 직접 증명해야만 보상이 이루어지는 현 제도는 상당히 비현실적이라고 생각한다. 부디 현실적인 백신 부작용에 대한 대책 마련과 피해자들에 대한 보상안 마련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