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 "만나고 싶다" vs. 이준석 "절대 안 만나"

댓글 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곽재훈 기자(nowhere@pressian.com)]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와 이준석 대표 간의 갈등 상황이 연일 이어지고 있다. 윤 후보는 3일 제주를 방문 중인 이 대표를 "만나고 싶다"고 공개적으로 밝혔지만, 이 대표는 비슷한 시각 "의제를 사전조율하자고 하던데, 검열받으면서는 절대 만날 계획이 없다"고 날을 세웠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제주 시내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윤 후보 측에서 만나자는 제안을 하면서 '의제를 사전 조율해야 만날 수 있다'고 했다. 굉장한 당혹감을 느낀다"면서 "(후보와) 만나려면 검열을 받아야 하나? '핵심 관계자' 검열을 받으면서까지 절대 만날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고 <뉴시스>, <머니투데이> 등이 현지발로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대표는 "윤 후보와 얘기할 의사가 있다", "후보가 만나자고 하면 제가 올라가겠다"고 하면서도 그 조건으로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할 분위기가 조성돼야 한다고 했다. "저는 허심탄회하게 후보를 만나 상의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는데, 오늘 아침 이뤄진 조율은 실망감을 자아내기 충분했다"는 것이다.

이 대표는 전날 JTBC <뉴스룸> 인터뷰에서도, 윤 후보가 자신을 겨냥해 "이제 어느 정도 본인도 리프레시를 했으면 정권교체를 위해서 함께 가야 한다"고 말한 데 대해 "후보의 '정치 신인' 이미지에 상당히 흠이 가는 발언"이라고 불쾌감을 보이고는 "저는 후보에게 배려받을 위치에 있는 사람이 아니다. 당 대표는 대통령 후보의 부하가 아니다"라고 했었다.

당초 윤 후보는 이날 이 대표를 만나러 제주행을 할 것으로 알려졌으나, 윤 후보는 오전 기자들과 만나 "현재로서는 계획이 없다"며 회동이 불발됐다고 밝혔다. 권성동 사무총장도 윤 후보의 제주행 여부에 대해 "안 간다. (이 대표는) 오늘 울산으로 간다"며 "만나면 뭔가 해결이 돼야 하는데 그러려면 의견 조율이 필요하다"고 했다.

다만 윤 후보는 이후 긴급 선대위 회의를 열고 이 대표에 대해 공개적으로 상찬을 보내는 등 적극 달래려는 모습을 보였다. 윤 후보 선거캠프에 따르면, 윤 후보는 회의에서 "(이 대표를) 언제든지 어디에서든지 만나고 싶다"며 "나는 늘 이 대표에게 덕담을 해왔고 늘 배운다는 말씀을 해왔다. 젊고 상상력이 풍부해서 늘 내가 얻는 게 많다"고 했다.

이 대표가 '내가 홍보비를 해먹으려고 미디어홍보총괄본부장을 맡았다는 말을 윤 후보 측근이 했다'고 격분하고 있는 데 대해서는 "대선후보로 선출된 다음날 이 대표에게 만남을 청했고 '홍보·미디어 분야는 광고기획사 또는 방송사 전문가를 위촉하는 것이 어떤가' 하는 말씀과 함께 몇 분에 대한 의견을 드렸다. 이 대표는 '중요한 분야인 만큼 당 핵심 관계자가 직접 맡아야 한다'는 말씀과 함께 '(내가) 직접 맡겠다'는 의사를 밝혀서 즉각 '맡아달라'고 말씀드렸다"고 이 대표가 해당 직책을 맡게 된 전후 사정을 설명했다.

윤 후보는 이후 기자들과 만나서도 "(홍보비 해먹는다는 이야기는) 그런 이야기를 들은 사실도 없고 한 사람도 없다"며 "홍보 총괄을 맡아달라고 했고 맡겼다. 그리고 나서는 다른 이야기를 들은 바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 대표가) 밖에서 돌아다니는 소문을 들은 것 같은데, 저는 그런 이야기를 듣지 못했다"고 했다.

윤 후보는 이 자리에서도 "이 대표를 만날 때마다 번뜩이는 아이디어에 감탄한다"며 "나이가 적어도 당 대표를 맡을 자격이 있고, 우리 정당사에서 가장 최연소인, 백 년에 한번 나올까 말까 한 젊은 대표와 후보로서 함께 대장정을 한다는 것이 운이 좋다고 생각한다"고 칭찬을 이어갔다. 그러면서 "저에 대해 아쉬운 점이 있다면 만나려고 오늘 일정도 정리하고 제주도로 가려고 했는데, 장소를 옮기고 저를 안 만난다고 선언했다고 한다"고 아쉬움을 표하기도 했다.

앞서 윤 후보는 전날 경선 경쟁자였던 홍준표 의원과 3시간여에 걸친 만찬 회동을 했다. 홍 의원은 만찬 후 SNS를 통해 "이 대표를 만나기 위해 (후보가) 내일 제주를 간다고 한다"고 전했다.

홍 의원은 만찬 후 <연합뉴스> 전화 인터뷰에서 자신이 윤 후보에게 "내가 이재명 후보를 도울 수는 없다. 그러나 윤 후보를 도와주려면 명분이 있어야 한다. 그러니 시간이 좀더 필요하고, 우선 이 대표와 푸는 것이 먼저"라며 "제주로 가서 이 대표와의 갈등부터 해결해야 한다"고 조언했다고 밝혔다.

윤 후보가 공개적으로 만남을 요청하고, 이 대표도 '의제 사전 조율' 등 제약이 없는 허심탄회한 회동은 할 생각이 있다고 하면서 선대위 공식 발대식이 열리는 6일 이전에 갈등 상황이 극적으로 봉합될 가능성도 점쳐진다. 이르면 이날 오후 윤 후보가 울산을 방문해 이 대표와 전격 회동할 것이라는 얘기도 들린다. 

윤 후보 측 이양수 수석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개인 의견임을 전제로 "이렇게 하면 6일날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이) 안 된다"고 했다. 이 대표가 불참한 가운데 발대식을 해 봐야 "그러면 하나마나이고 미루는 게 낫다"는 것이다. 이 대변인은 "일단 이 대표를 만나야 한다"면서 "그런데 안 만난다고 하니까…"라고 답답함을 표했다.

프레시안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3일 오전 비공개 선대위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국민의힘 중앙당사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곽재훈 기자(nowhere@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